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BNK금융그룹, 리스크 관리 선진화 '내부 등급법 도입'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BNK금융그룹이 리스크 관리 체계 선진화에 나선다.

BNK금융그룹은 16일 오후 부산은행 문현동 본점에서 '그룹 내부 등급법 도입 프로젝트 착수 보고회'를 열었다.

내부 등급법(Internal Ratings-Based Approach, IRB)이란 은행 자체 내부신용평가시스템이 산출한 리스크 측정요소를 활용해 위험 가중자산을 산출하는 것을 말한다.

외부신용평가등급과 거래 상대방 등에 따라 감독원에서 제시하는 가중치를 활용해 위험 가중자산을 산출하는 표준방법과 비교해 더욱 선진화된 리스크 관리 방법으로 불린다.

BNK금융그룹, 리스크 관리 선진화 '내부 등급법 도입' - 2

BNK금융그룹은 2017년까지 그룹 내부 등급법을 도입해 글로벌 금융규제 환경 변화에 대비할 계획이다.

그룹 단일신용평가 모형을 구축, 리스크 관리 체계를 향상시키고 관련 통제구조를 고도화할 방침이다.

특히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투 뱅크(Two-Bank) 체제하에서 단일 신용평가모형을 구축할 계획이어서 앞으로 금융감독원 승인을 받으면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같은 기준으로 신용평가체계를 갖추게 된다.

신덕수 BNK금융지주 최고리스크관리책임자(CRO)는 "내부 등급법이 도입되면 글로벌 금융규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또 자본 적정성 제고와 그룹 차원의 일관된 신용 리스크 관리가 가능해 그룹 리스크 관리 체계를 한층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s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