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전자어음 발행인 2만명 돌파…발행액 80% 급증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 전자문서 형태로 발행되는 어음인 전자어음의 발행인이 2만명을 넘어서고 발행액도 80%나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2015년 중 전자어음 이용현황'에 따르면 작년 전자어음 발행인 등록자 수는 2만393명(법인 1만9천475개, 개인 918명)으로 전년 말보다 5.3% 늘면서 최초로 2만명을 돌파했다.

작년 말 현재 금융결제원에 등록된 전자어음 이용자 수는 48만507명으로 전년 말보다 9.7% 증가했다.

한은은 2014년 4월 개정 전자어음법 시행으로 전자어음 의무발행 대상이 확대된 이후 법인 발행인 등록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자어음은 전자문서 형태로 작성되는 약속어음이다.

전자어음 관리기관(금융결제원)이 발행인의 자본금이나 신용도에 근거해 발행한도를 제한해 연쇄부도 위험을 낮추고 실물 어음의 불투명성이나 위변조 위험 등 단점을 보완한 것이 특징이다.

작년 전자어음 발행인 2만명 돌파…발행액 80% 급증 - 2

지난해 전자어음 발행금액은 473조1천967억원으로 전년 대비 80.0%나 급증했다.

이는 하루 평균 1조9천4억원에 달하는 규모다.

작년 공모주 발행 증가와 아파트 분양 활성화 등의 영향으로 금융보험업이나 건설업에서 기업 간 대금결제를 위한 전자어음 발행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이 작년 4월 중소기업에 지원하는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를 5조원 늘리면서 담보용 전자어음 발행이 증가한 것도 영향을 줬다.

작년 전자어음 발행건수는 197만929건(하루 평균 7천915건)으로 전년 대비 5.0% 늘었다.

은행을 통한 전자어음 할인건수는 43만5천724건(하루 평균 1천750건)으로 전년대비 7.5% 늘었지만 할인금액은 21조430억원(하루 평균 845억원)으로 1.7% 감소했다.

hoon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