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AI, 싱가포르 에어쇼 참가 고등훈련기 수출 박차

하성용 사장, 록히드 마틴 사장 등과 T-X사업 수주 협의
싱가포르 에어쇼의 CH-47 헬기
싱가포르 에어쇼의 CH-47 헬기(싱가포르 AFP=연합뉴스) 16일(현지시각) 싱가포르 에어쇼에서 관광객들이 싱가포르 공군의 CH-47 치누크 헬기를 구경하고 있다. 16일에 개막한 이번 에어쇼는 오는 21일까지 진행된다.
sjh940214@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봉준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싱가포르 창이공항 전시센터에서 개막한 '싱가포르 에어쇼 2016'에 참가해 신시장 개척에 나섰다고 17일 밝혔다.

싱가포르 에어쇼는 파리, 영국 판보로 에어쇼와 함께 세계 3대 에어쇼로 꼽히는 아시아 최대 항공 전시회다. 지난 16일 개막해 21일까지 계속된다. 이번 전시회에는 전세계 40여개국, 1천여개 업체가 참가했다.

이번 에어쇼에는 공군과 방위사업청 관계자들로 구성된 한국 대표단과 KAI를 비롯한 5개 국내 업체도 전용 부스를 마련했다.

KAI 하성용 사장은 16일 록히드 마틴(LM)의 올란도 카발로 사장을 만나 미국 공군의 수출형 고등훈련기(T-X) 사업의 성공적 수주를 위해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KAI, 싱가포르 에어쇼 참가 고등훈련기 수출 박차 - 2

T-X 사업은 초기 350대(약 17조원) 규모로 미 해군과 가상적기 물량을 합치면 모두 1천대(50조원) 규모에 달할 전망이다.

이 사업은 금년 말 미 공군의 입찰공고 후 평가를 거쳐 2017년 하반기 중 최종 기종 선정이 이뤄질 예정이다.

KAI는 다목적 국산 고등훈련기(T-50)가 미 공군의 차기 훈련기 기종으로 결정되면 제3국 시장 물량 약 1천대도 추가 수주가 가능해 세계 고등훈련기 시장을 T-50으로 평정할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KAI는 또 이번 에어쇼를 방문한 각국 주요 인사들을 대상으로 국산 기본훈련기(KT-1)와 T-50의 추가 수출을 위한 마케팅과 국산 헬기 수리온의 첫 수출을 위한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한국형 전투기(KF-X), 소형민수/무장헬기(LAH/LCH) 등 국내 항공기 개발사업의 성공적 수행과 T-X 등 국산 완제기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해 해외 협력업체와 전략적 파트너십도 다지고 있다.

이번 싱가포르 에어쇼에는 한국 공군의 블랙 이글스(Black Eagles)가 참가해 국산 고등훈련기를 개조한 T-50B 블랙 이글스 8대로 고난도 기동을 펼쳐 각국 전문가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한국 공군 특수비행팀인 블랙 이글스는 2009년부터 T-50B 기종으로 곡예기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2014년에 이어 두 번째로 싱가포르 에어쇼에 초청받았다.

j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0: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