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화운동가 정의행 호남평화인권사랑방 의장 별세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행동하는 양심'으로 불리며 수십년간 사회 참여와 생명 평화운동을 펼쳐온 정의행 호남인권사랑방 의장이 향년 5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평화운동가 정의행 호남평화인권사랑방 의장 별세 - 2

정 씨는 지난해 9월 발병한 급성 백혈구암으로 화순전남대병원 항암치료를 받아오다 최근 병세가 악화돼 16일 밤 숨을 거뒀다.

1958년 전남 순천 출신인 정의행 씨(본명 정철)는 한때 출가했다가 환속한뒤 공단 노동자로 생활하던 중 5.18광주민중항쟁과 진상규명운동에 참여했다 투옥되기도 했다.

1987년 6월항쟁 과정에서 지선스님, 법성 스님등과 함께 불교계 민주화 운동을 이끌었으며 2003년부터 평화실천광주전남불교연대 공동대표와 반전평화운동연대 공동대표를 지내는 등 평화운동과 통일운동에 전념했다.

불교에 심취해 '한국불교통사', '인물로 보는 한국불교사'를 출간했으며 올해 초에는 광주불교연합회가 선정한 빛고을 불자대상을 받기도 했다.

지난해 4월 세월호 참사 이후, 세월호 3년상을 치르는 광주시민상주모임에 참여해 진상규명과 희생자 가족 지원, 세월호 인양 촉구 서명운동 등의 활동을 펼쳐왔으며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과 함께 하며 느낀 단상들을 담은 시집 '노란 리본'을 출간하기도 했다.

장례는 의행 장례 준비위원회 주관으로 치러지며 고인의 유해는 국립 5.18민주묘지에 안장될 예정이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2남을 두고 있다.

빈소는 조선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9일 오전 9시에 있을 예정이다. (문의 : ☎ 062-231-8901)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