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제학술대회> "중국과의 교역확대, 10년간 한국 고용창출에 기여"

김정호 아주대 교수 주장…"성별·학력 따라 고용창출 효과 차이"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중국과의 교역 확대가 2000년대 중반 이후 우리나라의 고용창출에 기여했다는 연구분석 결과가 나왔다.

김정호 아주대 경제학과 교수는 17일 '2016 경제학 공동학술대회'에 발표한 '중국과의 교역 확대가 한국 노동시장에 미친 영향' 논문에서 유엔 무역통계와 한국은행 산업연관표 등을 토대로 이처럼 분석했다.

김 교수는 논문에서 "2000년대 중반 이전에는 세계 수출시장에서 중국과 경쟁이 심해지면서 국내 고용이 연평균 1.2% 감소하는 등 고용위축 효과가 컸다"고 파악했다.

그러나 2000년대 중반을 기점으로 중국으로의 순수출이 확대하면서 국내 고용이 연평균 1.2% 증가해 직접적인 고용창출 효과가 상대적으로 컸다고 김 교수는 평가했다.

한편 성별이나 학력에 따라 고용창출 효과가 차이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중국과의 교역으로 고학력 근로자 고용이 늘어난 반면 저학력 근로자 고용이 줄어드는 경향을 보였다.

한편 여성은 교역확대로 저학력·저임금 근로자의 고용이 상대적으로 더 확대되는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김 교수는 "성별이나 학력별로 고용효과가 다르게 나타난 점은 노동시장의 형평성을 제고하기 위한 정책적인 대응이 필요함을 암시한다"고 말했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0: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