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트남, 美에 무기금수 전면해제·해양안보 지원확대 요청

중 총리, 오바마 대통령에 "남중국해 현상변경 막는 실질적 조치해야"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중국과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겪는 베트남이 미국에 군사적 지원 확대를 요청했다.

응웬 떤 중 베트남 총리는 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휴양지인 서니랜즈에서 열린 미·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 때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을 별도로 만나 양국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중 총리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베트남에 대한 살상무기 수출 금지 조치의 전면 해제를 요구했다고 베트남 정부 소식지가 전했다.

미국은 2014년 10월 베트남에 40년간 적용한 살상무기 금수 조치의 일부를 풀었다. 이는 베트남 정부가 필요한 무기를 요청하면 미 정부가 의회와 협의해 판매 허용 여부를 결정하는 방식이다.

그동안 베트남 정부는 살상무기 금수조치의 완전 해제를 요구했고 미 정부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베트남 인권 실태를 문제로 삼는 미 의회 일각의 반대에 부닥쳐 있다.

중 총리는 금수조치 전면 해제가 양국 간 정치적 신뢰를 증진시키는 중요한 조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 총리는 또 남중국해에서 인공섬 건설과 군사 시설화 등 모든 현상변경 행위를 막기 위해 미국이 강한 목소리를 내며 보다 실질적인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베트남의 해양 법 집행을 위한 추가 원조와 해양 경찰에 대한 기술 지원을 요청했다.

이는 연초 남중국해 분쟁해역의 인공섬에서 여객기 시범 운항을 하고 베트남 호찌민 비행정보구역(FIR)을 사전 통보 없이 통과하는 등 영유권 강화에 나선 중국에 대한 견제 수위를 높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오바마 대통령은 중 총리의 요청을 검토해보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오는 5월 미 대통령으로서 16년 만에 베트남을 처음 방문할 때 구체화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오바마 대통령은 베트남 국가 지도부의 교체기에 이뤄지는 이번 방문 기간에 베트남이 중국 쪽에 기울지 않도록 각종 지원책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열린 베트남 공산당 전당대회에서 친중 성향의 온건 중도파로 권력 서열 1위인 응웬 푸 쫑 당 서기장이 연임되고 친미 성향의 시장주의자인 중 총리의 후임으로 응웬 쑤언 푹 부총리가 내정되는 등 지도부 개편에 따른 베트남의 향후 외교·경제정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베트남, 美에 무기금수 전면해제·해양안보 지원확대 요청 - 2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