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T·LGU+, '내비 연합군' 결성…SKT T맵에 도전장

'올레 아이나비'·'U내비' 통계 자료 통합해 활용


'올레 아이나비'·'U내비' 통계 자료 통합해 활용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KT[030200]와 LG유플러스[032640]가 국내 모바일 내비게이션 시장의 절대 강자인 SK텔레콤[017670]의 T맵에 맞서 연합군을 결성했다.

KT와 LG유플러스는 차량용 내비게이션 1위 사업자인 팅크웨어[084730]와 손잡고 자사의 기존 내비게이션을 각각 '올레 아이나비'와 'U내비'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국내 모바일 내비게이션 시장에서는 T맵이 작년 말 기준 1천700만명의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는 가운데 KT의 올레내비와 LG유플러스의 U+내비리얼의 가입자는 각각 750만명, 400만명으로 추산된다.

통신 산업에서 서로 경쟁 관계인 KT와 LG유플러스는 단독으로는 T맵의 위상에 대응하기엔 역부족이라고 판단하고 내비게이션 분야에서 전격적으로 손을 잡은 것으로 풀이된다.

새로 출시되는 내비게이션 서비스는 두 회사의 이용자를 기반으로 한 실시간 교통정보와 KT가 10여 년 이상 쌓아온 아이나비의 통계 자료를 통합해 공동 활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두 회사는 이를 통해 이용자들이 국내 최고의 경로 데이터를 바탕으로 도착 예상시간과 실제 도착시간과의 오차를 줄이고, 경로품질에서 새로운 경험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새로워진 서비스는 또한 팅크웨어의 축적된 노하우와 커버리지, 목적지 정보(POI), 요일별·시간대별 예측 교통 정보 등 내비게이션 관련 국내 최고 수준의 데이터와 기반기술을 매개로 최적화된 길안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KT와 LG유플러스는 기대했다.

경로안내는 두 회사 서비스가 동일하지만 각 사에서는 자사만의 독자적인 기능과 UI(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해 차별화된 요소를 부각할 방침이다.

KT의 '올레 아이나비'는 개인화 기능과 내비게이션을 접목시킨 경로설정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제공한다. 지금까지 길안내 서비스에서 운전자는 앱이 제시하는 추천 경로 중 하나를 선택할 수 밖에 없었으나 올레 아이나비에서는 운전자가 선호하는 도로를 직접 지도에서 선택해 경로를 생성하는 '나만의 경로' 기능이 제공된다.

LG유플러스의 'U내비'에는 CCTV를 활용, 직접 교통상황을 확인해 막히는 길을 피해 대체 경로를 선택할 수 있는 CCTV경로 비교 기능을 국내 최초로 탑재했다.

KT·LGU+, '내비 연합군' 결성…SKT T맵에 도전장 - 2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0: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