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스라엘서 온 말기 간경화 환자 한국서 간 이식 성공

이스라엘 수라스키병원 '자체 수술 어렵다' 판단…서울아산병원에 수술 의뢰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서울아산병원은 이스라엘에서 온 말기 간경화 환자 하자즈 샬롬(69) 씨에게 아들 하자즈 리오(39) 씨의 간 일부를 이식하는 '생체 간이식'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병원 측에 따르면 하자즈 샬롬씨는 B형간염이 말기 간경화로 악화해 2010년부터 이스라엘 텔아비브 수라스키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최근에는 고령인 탓에 신체기능이 크게 떨어져 배에는 복수가 차오르고 가벼운 뇌병증도 나타나는 등 상태가 점점 나빠졌다. 이 때문에 시급히 간이식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수라스키병원은 극도로 상태가 악화된 샬롬 씨에게 자체적으로 이식수술을 하는 것은 힘들다고 판단하고, 이 병원의 리처드 나카쉬 장기이식 총괄교수가 서울아산병원 간이식·간담도외과 이승규 석좌교수에게 이메일을 보내 수술을 의뢰했다.

이 교수에게 간이식 수술을 의뢰한 것은 수라스키병원 의료진이 지난해 5월 서울아산병원에서 2주간 연수를 받은 인연 덕분이었다.

이후 서울아산병원은 환자와 기증자의 CT(컴퓨터단층촬영) 사진과 검사기록 등을 면밀히 검토한 끝에 수술이 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지난달 26일 부자간 이식수술을 시행했다. 이 수술은 성공적이었고, 건강을 회복한 샬롬 씨는 이달 15일에 퇴원했다.

정동환 간이식·간담도외과 부교수는 "서울아산병원 간이식팀의 강점은 풍부한 고난도 간이식 수술 경험과 집중적인 중환자 관리 시스템, 이승규 교수를 중심으로 한 유기적인 팀워크에 있다"면서 "국적을 초월해 간이식이 필요한 모든 환자에게 최선의 수술을 제공함으로써 세계 간이식 수술의 메카라는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서울아산병원은 매년 약 70개국에서 400여명의 해외 의학자가 방문해 간이식 등의 선진의료기술을 배워가고 있는 것으로 집계했다.

이스라엘서 온 말기 간경화 환자 한국서 간 이식 성공 - 2

bi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