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실리콘밸리 "블룸버그는 선한 억만장자"…대선출마 기대론 솔솔

'이념 극단' 샌더스·트럼프 부상에 중도적 기업가 블룸버그에 관심

(서울=연합뉴스) 이강원 기자 = 미국 뉴햄프셔 주 예비경선에서 민주당의 버니 샌더스 후보와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승리하자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출마해야 한다는 의견이 서서히 나오고 있다.

이념적 성향에서 좌우의 극단을 달리는 트럼프와 샌더스 후보에 거부감을 가진 유권자들의 시선이 중도 성향의 블룸버그 시장에게로 향하고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후보가 '악한 억만장자'의 이미지를 자아내는 것과 달리 블룸버그 전 시장은 '선한 억만장자'로 여겨진다는 점도 이런 기대감을 높이는 한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다만, 블룸버그 전 시장은 뉴햄프셔 경선 직후 자신의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가 이를 거둬들인 상황이고, 지금까지의 선거전에서 '블룸버그 출마' 가능성은 전혀 거론조차 되지 않았다.

실리콘밸리 "블룸버그는 선한 억만장자"…대선출마 기대론 솔솔 - 2

하지만 다른 어느 곳보다 실리콘밸리에서는 블룸버그 전 시장의 출마를 기대하는 분위기가 높아졌다.

구글 임원 출신인 벤처창업가 마이크 두다스는 16일(현지시간) 영국의 일간 가디언에 "블룸버그 전 시장은 착한 부자인 반면에 트럼프 후보는 악한 억만장자"라며 두 사람을 뚜렷하게 대비시켰다.

트위터의 재무 담당 임원인 앤서니 노토 역시 "와우, 블룸버그, 제발 제발 출마해요"라는 트윗을 남겼다.

민주당과 공화당의 후보 가운데 실리콘밸리의 이해관계와 가치를 대변할 마땅한 후보가 없는 상황에서 블룸버그 전 시장이 기업가 출신이라는 점은 실리콘밸리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하다.

기존 후보 가운데 그나마 실리콘밸리를 향해 구애 공세를 펼쳤던 공화당의 랜드 폴 상원의원은 지난 1일 실시된 아이오와 경선에서 저조한 득표율을 기록하자 경선을 중도 포기했다.

차량공유서비스 우버에 거액을 투자한 사업가 제이슨 캘러커니스는 "지금까지 나온 후보들은 매우 약체이거나 별종들"이라며 "실리콘밸리에서는 누구나 기업가를 좋아하며 블룸버그 전 시장은 바로 기업가 출신"이라고 지적했다.

반면에 공화당과 민주당의 기존 후보들은 실리콘밸리 출신들이 수용하기 어려운 문제점을 안고 있다.

우선 이민자 출신이 적지 않은 실리콘밸리 입장에서는 악한 억만장자 이미지가 강한 트럼프 후보가 내세우는 '이민 제한 정책'을 받아들이기 어렵다.

같은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과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은 친(親) 재계 성향이라지만 지나치게 보수적인 것이 실리콘밸리 출신들의 거부감을 사고 있다.

실리콘밸리 "블룸버그는 선한 억만장자"…대선출마 기대론 솔솔 - 3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여성이라는 점이 걸림돌이다. 실리콘밸리에서는 남성중심적 기업문화가 여전히 대세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클린턴 전 장관은 실리콘밸리보다는 금융중심지인 월가와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런 탓에 각종 기업들이 몰려있는 실리콘밸리의 시선은 첨단기업을 상대로 돈을 벌어들인 기업가 출신 블룸버그 전 시장을 선호할 수 밖에 없다.

실리콘밸리의 한 기업가는 "블룸버그 전 시장은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개발해 돈을 벌어들였다"면서 "그는 기업가중의 기업가"라고 평했다.

gija00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