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누리 지역구 공천신청자 829명…경쟁률 3.37 대 1

더민주의 두 배 넘어…분할·신설·우선추천 지역구 추가공모29일부터 후보자격심사·내달 4일부터 17일간 경선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새누리당은 4·13 총선 지역구 후보 지원자들에 대한 1차 접수를 마감한 결과 모두 829명이 신청을 마쳐 평균 3.37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직전 19대 총선의 3.97대 1, 18대 총선 때의 4.82 대 1보다는 떨어진 비율이다. 다만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야당이었던 17대 총선 당시의 3.1 대 1보다는 높은 것이다.

또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의 20대 총선 지역구 경쟁률 1.51 대 1과 비교하면 2배 이상 높은 것이다.

앞서 새누리당은 전날까지 엿새간 현행 246개 지역구를 대상으로 총선 후보 공천 신청을 받았다.

새누리당은 원래 지역구 후보 공개 모집을 이번 한 차례로 끝내려 했지만, 아직 20대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이 완료되지 않은 관계로 추가로 공모할 방침이다.

추가 공모 대상은 선거구 재획정에 따라 분할·신설이 예상되는 지역구, 우선 추천 지역으로 선정될 지역구이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 공천 신청자와 최종 경쟁률은 다소 늘어날 전망이다.

새누리당 공천 신청자를 성별로 분류하면 남성이 750명, 여성이 79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오는 20일부터 단수추천 지역, 사고 당협, 경합 지역, 선거구 변경 지역 순서로 후보자 면접을 실시하고 29일부터 후보자 자격심사를 벌인다는 계획이다.

또 오는 23일 본회의에서 선거구획정안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처리된다는 것을 전제로 다음 달 4일부터 17일간 지역별로 경선을 실시해 후보자를 확정하고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3월 22일 공천자 대회를 연다는 잠정 일정표도 마련했다.

비례대표 후보에 대한 공모 절차는 다음달 중순 이후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당 관계자는 "선거구 획정이 더 지연되면 모든 일정이 늦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새누리 지역구 공천신청자 829명…경쟁률 3.37 대 1 - 2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