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쿄전력 노조 "동일본대지진 전의 95% 수준으로 급여 올려라"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지난 2011년 3·11 동일본대지진 때의 거대한 해일로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가 폭발하는 사고가 오는 3월이면 만 5년이 되는 가운데, 원자력발전소 가동 중단 등 후유증으로 고전한 도쿄전력과 간사이전력 노조 등이 잇따라 급여 인상 요구에 나섰다.

17일 아사히 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의 당사자인 도쿄전력 노동조합은 현재 진행중인 춘투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사고로 인해 대폭 삭감한 일반사원의 연간 급여 규모를, 사고전 수준에서 5% 감소된 정도까지 회복시켜 달라고 경영진 측에 요구할 방침을 16일 정했다. 이른 시일 내에 경영진과 본격교섭에 들어갈 예정이다.

도쿄전력 노조 "동일본대지진 전의 95% 수준으로 급여 올려라" - 2

도쿄전력은 원전사고 뒤 일반사원의 급여규모를 20% 줄였다. 그 후 단계적으로 회복시켜 현재는 10% 줄어든 수준이다. 도쿄전력의 재건 계획에는 비용 삭감 액수가 목표를 웃돌았을 경우 2016년도에 연간 급여 규모를 5% 줄어든 수준으로 되돌린다는 방침이 명시되어 있다.

오사카 등 간사이(關西) 지역에 전력을 공급하는 간사이전력 노동조합도 현재 진행중인 춘투에서 일시금(상여금) 요구를 2년 만에 부활시키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원자력발전소 재가동 등을 통해 회사의 실적 회복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노조는 오는 24일 경영진 측에 요구사항을 제시하게 된다. 그러나 기본급 인상 요구는 하지 않기로 했다. 기본급 인상 요구 포기는 7년 연속이다.

간사이전력은 매년 2월 하순부터 노사교섭이 본격화돼 3월 하순에 타결한다. 여름철 상여금 지급이 결정되면 4년 만이 된다.

간사이 전력은 3월말 회계년도 결산에서 1천500억엔의 흑자를 예상, 5년 만에 적자를 탈출하며 V자형 실적회복을 예상하고 있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