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유철 "盧정부때 개성공단 노동자월급 30弗씩 黨상납 공개"

개성공단, 北노동당 현금자판기 전락""野, 北에는 한마디도 안하면서 정부만 비난"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17일 노무현 정부 시절인 지난 2006년 국회 국정감사에서 개성공단 북한 노동자의 당시 월급 57.5달러 중 30달러가 노동당에 상납됐다는 공문이 공개됐다고 주장했다.

원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에서 "개성공단 북한 근로자에게 지급된 임금과 기타 비용의 70%가 노동당 서기실과 39호실에 상납돼온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며 "참여정부 시절에도 개성공단 현금의 상당 부분이 북한 노동당에 상납된 사실을 상세하게 파악하고 있었음이 2006년 국정감사에서 공개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국정감사장에서 공개된 공문은 산업자원부 장관의 직인이 찍힌 채 2005년 12월8일 자로 통일부 장관에게 보낸 '개성공단 입주업체 현황사항 송부'라는 공문"이라며 "내용은 당시 개성공단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 월급은 57.5달러이며 이 가운데 30달러가 북한 노동당으로 바로 들어간다는 것이 명시돼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개성공단 전면 중단은 안타까운 일이지만 개성공단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책임지는 노동당의 '현금 자판기'로 전락한 것을 더는 볼 수 없다는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강조했다.

원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우리 안보를 노골적으로 위협하는 북한에 대해 한 마디도 하지 않으면서 국민 생명을 지키려고 필사적인 우리 정부만 비난하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국론을 분열시키는 언행은 지양해주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원유철 "盧정부때 개성공단 노동자월급 30弗씩 黨상납 공개" - 2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