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13총선 선상투표 대상자 9천명 넘을 듯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4·13총선 선상투표 대상자가 9천 명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부산선관위는 지난해 11월 30일 해양수산부 통계를 기준으로 선상투표 대상자가 9천43명에 달한다고 17일 밝혔다. 선박 수는 1천384척이다.

4·13총선 선상투표 대상자 9천명 넘을 듯 - 2

선상투표 대상자의 86%인 7천787명의 거주지가 부산이다. 대상 선박의 87%도 부산에 등록돼 있다.

부산선관위는 18일 중구 한진해운 건물에서 선박 관련 협회와 노조, 선박회사 관계자 100여명을 초청해 선상투표 설명회를 개최한다.

선관위는 선상투표 제도를 알리고 투표 절차와 일정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20대 총선 선상투표는 4월 5일부터 8일까지 진행된다.

선상투표는 외항선원 등의 참정권을 보장하려고 지난 18대 대선 때 처음 도입했다.

입회인 참관 아래 선박에 설치된 선상투표소에서 선원이 투표하면 팩시밀리를 이용해 투표지를 주민등록지 관할 시·도 선관위에 전송하고, 해당 시·도 선관위는 투표부분이 가려지는 '쉴드 팩시밀리'로 이를 수신한다.

18대 대선 때 선상투표에서는 신고대상자 1만927명 중 7천60명(64.6%)이 부재자로 신고했다. 실제 투표율은 93.8%(6천617명)를 나타냈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09: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