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마사지 업소 30% 화재 취약…소방시설 미비

경찰·소방·시 합동점검서 90곳에 과태료 등 행정처분
인천 마사지 업소 30% 화재 취약…소방시설 미비 - 2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에서 영업 중인 마사지업소 10곳 중 3곳은 소방시설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화재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지난달 말까지 인천 시내 마사지 업소 316곳을 인천소방본부, 인천시와 합동점검해 시설이 불량한 90곳을 적발했다고 17일 밝혔다.

당국은 방화문을 고정해 놓은 업소 3곳에 과태료를 부과했고 영업장 용도를 임의로 변경한 2곳에 시정명령을 했다.

소화기를 비롯한 각종 소방시설의 유지·관리상태가 불량한 85곳에는 법규를 이행하도록 했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유사 업종인 안마시술소의 경우 다중이용업소로 지정돼 소방법의 규제를 받고 정기점검도 이뤄지지만 마사지 업소는 법의 사각지대에 있어 합동점검을 통해 법규 위반 건물주와 업주를 행정처분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번 점검 기간 휴업 상태였던 마사지 업소 62곳에 대해서도 성매매 단속을 겸한 불시점검을 계속할 예정이다.

인천에서는 지난해 12월 6일 계양구의 상가 5층에 입주한 마사지 업소에서 불이 나 3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당국은 화재가 27분 만에 진화됐지만 마사지 업소가 퇴폐업소로 변질되면서 좁은 칸막이나 밀실 등을 설치해 피해를 키운 것으로 보고 시내 전체 업소를 합동점검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09: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