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90분 걸리는 충주∼서울, 복선전철 뚫리면 50분 'OK'

수서∼광주 복선전철 2025년 완공되면 서울~충주 열차 논스톱 운행

(충주=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자동차로 1시간 30분 이상 걸리는 충북 충주~서울 운행시간이 50분 이내로 단축된다. 정부가 추진하는 복선 전철 덕분이다.

90분 걸리는 충주∼서울, 복선전철 뚫리면 50분 'OK' - 2

17일 충주시에 따르면 이달 초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을 보면 서울 강남구 수서역에서 경기도 광주를 잇는 19.2㎞ 복선 전철이 2025년까지 건설된다.

수서∼광주 간 복선 전철은 오는 2019년 완공 예정인 중부내륙선 철도 1단계 이천(부발)∼충주 53.9㎞ 구간과 연결된다.

이렇게 되면 충주에서 출발해 열차를 갈아타지 않고 이천, 광주를 거쳐 수서까지 곧바로 갈 수 있어 50분 내에 서울에 도착하는 길이 뚫린다.

올 상반기 개통을 앞둔 성남(판교)∼여주 간 복선 철도 충주∼서울 간 교통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부내륙선 충주∼이천 구간 소요시간이 21분이고, 이천∼판교 31분, 판교∼강남(신분당선)은 12분 소요되기 때문에 서울까지 열차 탑승 시간을 모두 합쳐도 1시간 4분밖에 안 걸린다. 물론 환승 시간을 감안하면 실제 이동 시간은 다소 길어지게 된다.

충주시 관계자는 "중부내륙선 철도와 수서∼광주 복선 전철이 개통되면 도로보다 철도를 이용해 서울을 오가는 승객이 훨씬 많아질 것"이라며 "철도 교통망이 활성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09: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