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르헨티나 심판, 퇴장시킨 선수에게 총 맞아 사망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축구의 나라' 아르헨티나에서 아마추어 축구경기 도중 퇴장당한 선수가 자신에게 레드카드를 꺼낸 심판을 총으로 쏴서 살해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17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경찰이 코르도바 지역에서 열린 경기 도중 심판을 총으로 살해한 선수를 수배했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경기 도중 퇴장당한 선수가 자신의 가방에서 총을 가져와 그라운드에 난입해 심판에게 총격을 가했다.

머리와 가슴, 목 등에 총을 맞은 심판은 사망했고, 다른 선수 1명도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르헨티나 경찰 당국은 "이번 사건은 아마추어 축구 경기 도중 발생했다"며 "정확한 상황을 파악 중이지만 화가 난 선수가 총으로 심판을 죽인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아르헨티나 축구는 끊이지 않는 경기장 폭력 사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지난해 6월에도 경기 도중 옐로카드를 받은 선수가 심판을 때려 의식불명 상태를 만들었고, 지난달 리버플레이트와 보카 주니어스의 친선전에서는 9명이 경고를 받고 5명이 퇴장당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08: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