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산층 주거안정 위한 부산형 뉴스테이 추진


중산층 주거안정 위한 부산형 뉴스테이 추진

부산 사하구 감천동 주거지(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사하구 감천동 주거지(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부산시는 중산층 주거안정을 위한 '부산형 뉴스테이'를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정부가 지난해 12월 임대 8년 이상, 임대료 인상률 연 5% 이하, 분양주택 수준 품질 제공, 중산층 맞춤형 주거 서비스 제공을 위한 제정한 '민간임대주택 특별법(가칭 뉴스테이법)'을 근거해 '부산형 뉴스테이'를 도입한다.

부산형 뉴스테이 정책 방향은 '적재적소 건립', '착한 공급', '고품격 건축물'이다.

먼저 강서구, 기장군, 사상구, 사하구 등 산업·공업단지가 밀집해 있고 근로자 출퇴근이 불편한 곳에 집중적으로 주거건물 건립을 유도할 방침이다.

아울러 신혼부부를 위한 뉴스테이, 전세가 비싼 도심지 거주 시민의 주거안정을 위한 도심지 뉴스테이 등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 중산층의 주거문제 해소에 적극적으로 이바지하는 착한 공급을 유도할 방침이다.

공급가격을 주변시세의 80% 정도로 싸게 공급할 수 있도록 하고, 가급적 전세형으로 유도하며 공급촉진지구 지정 시 임대비율이 극대화되도록 할 예정이다.

그리고 부산만의 창조적 기능과 디자인의 고품격 건축물이 되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가구별 오픈 발코니 설치와 다양한 건축 평면 개발 등으로 차별화된 건축 입면을 구성토록 하고 태양열, 중수도, 특화조경 등을 이용한 친환경 건축이 되도록 할 방침이다.

문화예술인(연극, 영화 등)을 위한 테마형 고급주택의 건설도 구상한다.

시 관계자는 "뉴스테이 사업자가 이 제도를 이용하면 취득세, 등록세, 양도세, 재산세, 법인세 혜택은 물론 주택건설 면적에 따라 장기 저리 도시주택기금을 융자받을 수 있어 건립비용과 미분양으로 말미암은 리스크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전했다.

s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08: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