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F-22A 랩터기는 '공중전 끝판왕'…모의전서 한대가 144대 격추


F-22A 랩터기는 '공중전 끝판왕'…모의전서 한대가 144대 격추

F-22A <<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F-22A <<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서울=연합뉴스) 김선한 기자 = '공중전의 지존,' '유일한 슈퍼 크루징 기종,' '대당 4천억 원이 넘는 최고가 기종,'…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 등으로 조성된 한반도 사태와 관련해 경기도 오산 주한 미공군기지에 배치되는 스텔스 기능의 F-22A 랩터기에 따라붙는 수식어들이다.

대당 가격이 3억 6천만 달러(4천370억 원)나 돼 미국 조차 연습기 8대를 포함해 195대밖에 운용하지 못하는 F-22A의 가장 큰 장점은 탁월한 공중전 능력이다.

F-22A는 지난 2007년 1월 미국 알래스카에서 있은 합동군사훈련(노든 엣지)의 모의공중전서 한 대가 대항기로 나선 F-15, F-16 전투기 144대를 격추시키는 기록을 세워 '공중전 지존'이라는 영예를 얻었다.

모의 공중전서 출격한 F-22A기는 대항기보다 훨씬 원거리에서 공격을 가할 수 있었지만, 상대기들은 접근 사실조차 모른 채 속수무책으로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아이언 볼'이라는 핵심 스텔스 기능 덕택에 적의 추적을 쉽게 회피할 수 있는 데다 레이더에도 벌이나 풍뎅이 정도의 크기로 밖에 나타나지 않기 때문이다.

록히드마틴과 보잉이 공동 제작한 5세대 전투기로 최대 속도가 마하 2.5 이상, 항속거리가 3천219㎞나 되는 랩터는 또 애프터 버너(재연소)없이 초음속으로 순항할 수 있는 '슈퍼 크루징'이 가능한 유일한 전투기다.

F-22A 랩터기는 '공중전 끝판왕'…모의전서 한대가 144대 격추 - 2

에비어니스트(The Avionist)와 밀리터리닷컴 등 미국의 군사 과학 전문매체들에 따르면 F-22A는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를 상대로 240 차례 이상의 정밀공습작전을 했다.

정밀공습작전에서 진가를 발휘한 곳은 시리아다. 두 발의 1천 파운드(453.5㎏)짜리 합동정밀직격탄(GBU-32 JDAM)이나 8발의 SDB GBU-39 소형 정밀폭탄 등을 장착한 F-22A는 단독으로 IS 지휘소 등 '영양가' 있는 표적을 성공적으로 정밀타격했다.

특히 무기고가 협소한 F-22A기의 탑재용으로 개발된 소형 정밀폭탄(SDB) GBU-39가 레이더에 잘 포착되지 않는다. 이 정밀폭탄은 긴 사거리(110㎞)와 오차 범위(13m) 등 특징 덕분에 IS 표적에 대해 '약방의 감초' 격으로 자주 사용돼 왔다.

대(對)IS 정밀공습작전에서 F-22A는 탑재한 전자주사식(AESA) 레이더 덕에 최대 250㎞ 거리의 적의 전투 배치 현황 등 작전에 영향을 끼치는 영상 정보를 수집해 공습에 참가한 공격기와 조기경보기 등과 공유하는 한편, 유·무인기 호송 임무도 성공적으로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애초 750대의 F-22A를 실전 배치할 계획이었지만, 워낙 비싼 가격 때문에 지금까지 195대만 생산됐다. 훈련기 8대를 제외한 나머지는 작전용으로 실전 배치됐다. 미국은 지난 2005년 일본 주둔 미군에 F-22기를 실전에 배치했다.

미 의회는 지난 1998년 F-22기의 해외판매를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F-22A 랩터기는 '공중전 끝판왕'…모의전서 한대가 144대 격추 - 3

sh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08: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