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바마, 美의회 '류샤오보 광장' 추진에 거부권 행사 방침

(워싱턴 AP=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워싱턴의 중국대사관 앞 도로를 '류샤오보(劉曉波) 광장'으로 개명하려는 미 의회의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마크 토너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개명 법안에 오바마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할 것이라는 백악관의 언질이 있었다고 말했다.

토너 부대변인은 중국대사관 앞 도로 주소의 개명 추진이 인권 문제 해결과 복역 중인 류사오보 석방을 위해 중국 측을 압박하려는 노력을 단지 복잡하게 만들 뿐이라고 설명했다.

톈안먼(天安門) 사태로 투옥된 경험이 있는 류샤오보는 민주개혁을 요구하다 2009년 정권전복 기도죄로 11년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그는 2010년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미국 대선의 공화당 경선주자인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발의한 이번 법안은 워싱턴 북서부에 있는 중국대사관 앞 광장의 공식 주소를 '1 류샤오보 플라자'로 개명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상원을 이미 통과한 법안이 효력을 발휘하려면 하원 통과와 오바마 대통령의 서명이 필요하다.

중국 정부는 류샤오보 이름을 딴 광장을 만들려는 미 의회의 움직임에 국제 관계의 기본 원칙을 저버린 것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중국대사관 앞 도로명칭을 류샤오보 광장으로 바꾸는) 법이 생기면 심각한 결과가 나타날 것"며 "미 의회가 법안 추진을 멈춰야 하며 미 행정부가 '정치 드라마'를 끝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바마, 美의회 '류샤오보 광장' 추진에 거부권 행사 방침 - 2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08: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