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HN엔터, 작년 4분기 영업손실 97억원…적자전환(종합)

매출액 2천억원 돌파…프렌즈팝 인기로 모바일 최대 매출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고상민 기자 = NHN엔터테인먼트[181710]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작년 4분기 97억원의 영업손실을 내 적자 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7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천178억원과 22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6.4%, 3.3% 증가했다. 분기 기준 매출액이 2천억원을 넘은 것은 작년 4분기가 처음이다.

작년 매출은 전년 대비 15.8% 증가한 6천446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손실은 543억원, 당기순이익은 1천652억원으로 집계됐다.

4분기 매출을 부문별로 살펴보면, PC온라인 게임은 웹보드 게임이 계절적 영향으로 소폭 상승했지만 '엘소드'와 '에오스' 등 주요 온라인 게임 매출이 감소해 전 분기 대비 2.2% 줄어든 480억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모바일 게임은 '라인디즈니 츠무츠무'가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한 가운데 일본에서는 '요괴워치 푸니푸니'가, 한국에선 국민 캐주얼 게임으로 자리잡은 '프렌즈팝'이 인기를 끌며 전 분기 대비 31% 급증한 687억원을 달성했다.

분기 기준 역대 모바일 게임 매출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로, 이는 자체 개발한 퍼즐 게임의 연이은 성공에 따른 것이라고 NHN엔터는 설명했다.

기타 매출은 중국 전자상거래 법인인 Accommate(에이컴메이트)를 비롯해 한국의 디자인 상품전문 온라인 쇼핑몰인 1300K 등 신규 연결법인의 편입효과와 보안업체인 PNP시큐어의 계절적 성수기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64.3% 증가한 1천12억원을 기록했다.

게임 매출 중 모바일 게임 비중은 59%로 PC온라인 게임 매출 비중과의 격차가 더 커졌다. 지역별 매출 비중은 국내와 해외가 각각 59%, 41%를 나타냈다.

정우진 NHN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프렌즈팝 등 모바일 게임의 성공을 발판으로 올해는 '앵그리버드'와 '갓오브하이스쿨' 등 유명 IP를 활용한 게임 출시는 물론 모바일 게임의 글로벌 서비스에 집중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NHN엔터, 작년 4분기 영업손실 97억원…적자전환(종합) - 2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08: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