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 인권이사회에 북한 리수용 외무상 참석 예정

(제네바=연합뉴스) 류현성 특파원 = 북한의 리수용 외무상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오는 29일 개막되는 제31차 유엔 인권이사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다음 달 1일 연설할 예정이다.

유엔 인권이사회 관계자는 17일 "북한의 리수용 외무상이 인권이사회 고위급 패널 회의에 참석하겠다고 연락을 해왔다"면서 "리 외무상은 지난해 인권이사회에도 참석한 바 있어 이번 회의에 참석하면 두 번째"라고 말했다.

리수용 외무상은 지난해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해 유엔 북한 인권조사위원회(COI) 최종 보고서가 탈북자들의 허위 증언을 근거로 한 것이어서 무효라는 일방적 주장을 한 바 있다.

우리나라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오는 29일 오전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지만, 아직 최종 확정된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조태열 외교부 2차관이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 패널 회의와 제네바 군축회의에 참석한 바 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다음 달 14일 열리는 각국 대표들의 상호대화 세션에서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의 북한 인권 현황 구두보고를 듣고 북한 인권 문제를 토론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다루스만 특별보고관은 지난 15일 유엔 인권 최고대표 사무소(OHCHR)에 제출한 서면 보고를 통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반인도적 범죄와 관련해 조사를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북측에 통보할 것을 유엔 인권이사회에 공식 요청했다.

유엔 인권이사회에 북한 리수용 외무상 참석 예정 - 2

rhe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07: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