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매킬로이, 지나친 운동은 오히려 독"


"매킬로이, 지나친 운동은 오히려 독"

"매킬로이, 지나친 운동은 오히려 독"
"매킬로이, 지나친 운동은 오히려 독"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미국 '골프채널'의 해설가가 세계골프랭킹 3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의 '운동 중독'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골프채널의 브랜들 챔블리는 16일(현지시간) NBC와 인터뷰에서 "매킬로이는 타이거 우즈(미국)의 전철을 밟지 않아야 한다"며 "지나친 운동은 경기력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즈의 선수생활 초창기와 전성기가 좋은 예라면 현재 상황은 나쁜 예를 보여줬다"며 "우즈는 지나친 운동으로 부상을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178㎝의 매킬로이는 운동선수로서는 큰 체격은 아니지만 300야드를 훌쩍 넘기는 장타력을 보유했다.

특히 매킬로이는 최근 2∼3년간 엄청난 웨이트트레이닝으로 근육질의 몸매를 키웠다.

그의 근육질 몸매는 지난해 봄 헬스 전문 잡지 표지에 등장하기도 했다.

세계적인 골프스윙 코치 부치 하먼도 "매킬로이가 지나치게 몸집 키우기에 집착한다면 자신의 몸을 학대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매킬로이, 지나친 운동은 오히려 독" - 2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06: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