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르코지 불법대선자금 정식수사 받아…내년 대선판세 영향 줄까(종합)

(파리=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니콜라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이 지난 대선 자금 문제로 정식 수사를 받게 됐다.

수사 결과에 따라 사르코지 전 대통령의 내년 대통령 선거 출마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사르코지 불법대선자금 정식수사 받아…내년 대선판세 영향 줄까(종합) - 2

파리 검찰청은 16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우파 야당 공화당(LR) 대표인 사르코지 전 대통령을 '비그말리옹' 불법 대선 자금 문제와 관련해 '정식 수사'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고 현지 일간지 르피가로가 보도했다.

프랑스 사법체계상 정식 수사는 기소 전 단계로,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판사는 기소를 결정하게 된다.

사르코지 전 대통령은 이날 온종일 파리 1심 법원에서 비그말리옹 불법 대선 자금 관련 심문을 받았다.

비그말리옹은 2012년 대선에서 사르코지 전 대통령의 소속 정당 대중운동연합(UMP)의 대선 캠페인을 맡았던 홍보·이벤트 회사다. 대중운동연합은 지난해 공화당으로 당명이 바뀌었다.

사르코지 대선 캠프는 지난 대선에서 선거비용 초과 사용을 은폐하기 위해 비그말리옹에서 허위 영수증을 발급받아 당에서 쓴 비용인 것처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비그말리옹은 행사를 연 것처럼 거짓으로 꾸며 대중운동연합에 1800만 유로(약 244억 원)의 허위 영수증을 끊어준 것으로 알려졌다.

비그말리옹 회계 담당 직원과 지난 대선 사르코지 캠프 관계자들도 부정이 있었다고 확인했다.

2014년 5월 장 프랑수아 코페 당시 대중운동연합 대표는 비그말리옹 사건에 책임을 지고 사임했다.

사르코지는 그동안 이 사건과 관련해 선거비용 초과 사용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대답해 왔으며 세부적인 선거 자금 문제에 대해서도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해 왔다.

지금까지 비그말리옹 사건과 관련해 사기 혐의 등으로 비그말리옹과 대중운동연합 관계자 13명이 기소됐다.

사르코지는 지난 대선에서 사회당 후보였던 프랑수아 올랑드 현 대통령에게 패배해 재임에 실패했다.

앞서 지난 2013년 프랑스 헌법재판소는 사르코지가 2012년 대선에서 법정 선거비용을 초과 사용했다고 결정했다.

헌재 결정으로 대중운동연합은 국가로부터 받은 선거비용보전금 1천100만 유로를 다시 갚아야 했으며 사르코지에게도 36만 유로의 벌금이 부과됐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05: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