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테슬라, 어린이 완구용 전기차 '60만원'에 출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전기 자동차의 대명사인 미국 테슬라가 완구 제조업체와 손잡고 어린이를 위한 전기차를 단돈 '500달러'(약 61만 원)에 출시한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유아 승용완구 전문업체인 라디오 플라이어는 테슬라와 함께 만든 '아이들을 위한 미니 테슬라 S 모델'을 499달러에 판매할 예정이다.

사전 주문을 하면 5월께 차를 받을 수 있다.

3∼8세 어린이를 위해 제작된 1인용 전기 완구차는 7만5천달러(9천112만5천 원)부터 팔리는 테슬라 S 모델의 축소판이다.

특수 리튬이온 배터리를 바탕으로 빨강, 파랑, 실버 등 세 가지 색상으로 제작됐고, 최고 시속 9.7㎞를 자랑한다.

라디오 플라이어는 지금껏 제작된 배터리 동력 유아 차량 중 가장 빨리 충전하고 가장 오래 탈 수 있는 차량이라고 선전했다.

테슬라의 최고경영자인 억만장자 일런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베이비 S 모델이 무척 재미있다"고 평했다.

인도나 뒤뜰에서 아이가 차를 몰 때 속도가 너무 빠르다고 생각하면, 부모는 최고 시속을 4.8㎞로 줄일 수도 있다.

테슬라는 일반 소비자를 위해 S 모델과 뉴 X 모델 두 종의 차량을 판매한다.

연방 정부의 세액공제에 따라 소비자들은 정가 7만5천 달러부터 팔리는 S 모델을 10% 싸게 살 수 있다. 크로스오버 차량인 뉴 X 모델의 가격은 8만 달러(9천720만 원)부터 출발한다.

가격 3만5천달러(4천252만5천 원) 짜리 보급형 테슬라 '모델 3'은 3월 31일에 나온다.

테슬라, 어린이 완구용 전기차 '60만원'에 출시 - 2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03: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