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네바다 대혈투 예고…샌더스 '열풍'이 힐러리 '방화벽' 허물까

클린턴 '非백인+노조' 지지…샌더스 '백인 진보층+청년층'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특파원 = "더 많은 사람이 버니(버니 샌더스의 애칭)를 느낄수록 힐러리의 방화벽은 허물어질 것이다."(버니 샌더스 선거캠프)

오는 20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 주 코커스(당원대회)를 앞두고 민주당 버니 샌더스 후보의 기세가 만만치 않다.

뉴햄프셔에서 무려 22%포인트의 압승을 끌어낸 '열풍'을 이어가면서 같은 당의 경쟁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견고히 구축한 '방화벽'을 크게 위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네바다 대혈투 예고…샌더스 '열풍'이 힐러리 '방화벽' 허물까 - 2

지난 12일(현지시간) 발표된 첫 네바다 주 여론조사는 복잡해진 판세를 그대로 보여준다. 보수웹진인 워싱턴 프리비컨과 여론조사기관인 타켓포인트마케팅이 뉴햄프셔 프라이머리를 전후해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1천2천36명의 민주당 유권자들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 ±2.9%P)에서 클린턴과 샌더스는 45%로 동률을 기록했다.

전국적으로도 샌더스의 지지율이 상승 모멘텀을 타면서 한때 배 이상으로 벌어졌던 격차는 한자릿수 가까이 좁혀졌다는 조사결과도 나왔다. NBC와 서베이몽키가 지난 8일부터 14일까지 유권자 1만1천417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표본오차 ±1.1%P)를 한 결과 클린턴은 50% 포인트로 40%를 얻은 샌더스를 10%포인트 앞섰다.

이런 흐름 속에서 열리는 네바다 코커스는 샌더스의 열풍이 더욱 확산되느냐, 아니면 이를 저지하려는 클린턴의 방화벽이 위력을 발휘하느냐를 가늠해보는 중요한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네바다주는 백인이 66.2%(2010년 기준)로 주류를 형성하고 다음으로 히스패닉이 26.5%, 흑인 8%, 아시안계 7%로 구성된 전형적인 '다인종' 지역이다.

백인이 압도적 다수인 아이오와 코커스와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와 달리 백인 표심 못지않게 히스패닉계를 제외한 비(非) 백인 표심이 승부의 향배에 커다란 영향을 미친다.

클린턴이 기대는 지지기반 역시 이들 비 백인이다. 뉴햄프셔에서 백인들이 샌더스에게 표를 몰아준 것과 달리 이곳에서는 '소수 유색인종'이 클린턴을 압도적으로 지지할 것이라는 게 클린턴 선거캠프의 기대다. 선거본부장인 로비 무크는 지난달 이들의 지지에 힘입어 25%포인트가량 샌더스를 앞선다는 분석을 내놓은 바 있다.

이에 반해 샌더스는 주류인 백인 진보층의 표심이 이미 자신 쪽으로 기울었다고 보고 있다. 샌더스를 지지하는 무슬림단체 회원인 자파르 이크발은 16일자 워싱턴포스트(WP)에 "이미 아이오와와 뉴햄프셔에서 백인들은 '모멘텀'을 보여줬다"며 "이제는 네바다가 들고 일어설 차례"라고 말했다. 제프 위버 선거본부장은 "클린턴이 구축했다는 '방화벽'의 신화를 깨뜨릴 것"이라고 장담했다.

직업과 계층별로도 '분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클린턴은 근로계층 가운데에서도 '주류'에 속하는 노동조합의 공식 지지를 받고 있다.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주말유세에 10여 개의 노동조합 간부들이 깃발을 들고 동참한 것은 이를 확인시켜주는 대목이다.

샌더스는 젊은 유권자와 일선 근로자들 사이에서 호소력을 지녔다고 자평하고 있다. WP는 "노조 지도부가 클린턴을 압도적으로 지지하고 있지만, 샌더스 캠프는 각계각층을 상대로 고르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며 "샌더스를 알면 알수록 모든 유권자 그룹에서 호감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게 샌더스 캠프의 분석"이라고 전했다.

이런 상황에서 막판 세몰이를 통해 바닥 표심을 누가 휘어잡느냐가 가장 중요한 승부의 변수가 될 가능성이 커보인다.

클린턴 캠프는 이미 지난 4월부터 바닥을 다져왔다. 주(州) 내 7곳에 전략거점식 선거운동 사무소를 차려놓고 자원봉사자도 7천 명 이상 확보해놓았다. 클린턴 측은'이기고도 졌다는' 평가를 받았던 2008년 네바다 코커스의 악몽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각오다. 클린턴은 당시 득표율 51%를 얻어 버락 오바마 후보(45%)를 눌렀으나, 북부와 비도시 지역의 가중치를 감안해 대의원을 산정하는 복잡한 규칙으로 인해 대의원 수에서는 오바마 후보에게 1표 차로 뒤졌다.

샌더스 캠프는 어마어마한 선거모금액을 바탕으로 대대적인 '물량공세'를 퍼붓고 있다. 후발 주자임에도 12곳에 이르는 선거운동 사무소를 차리고 클린턴과 비슷한 규모의 자원봉사자를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유급직원도 수백 명에 이른다. 특히 현지 TV광고에 지출하는 비용이 클린턴의 두 배에 이른다고 현지 라스베이거스 리뷰저널이 전했다.

현지 선거전문가들은 6만 명이 넘는 조합원을 거느린 네바다 주 요리노동자조합(CWU)이 어느 후보의 손을 들어줄지 주목하고 있다. 히스패닉이 조합원의 45%를 차지하는 CWU는 네바다에서 무시 못할 정치적 영향력을 지니고 있지만, 아직 지지 후보를 공개하지 않은 상태다. 이 조합은 2008년 경선 때 오바마 후보를 지지한다고 공개로 선언해 큰 힘을 실어줬다.

r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03: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