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냉전후 세계 수장' 부트로스 갈리 제6대 유엔 사무총장 별세(종합2보)

첫 아프리카 출신 사무총장…반기문 "가장 혼란한 시기에 유엔 이끌어"유엔 평화유지활동 확장…미국과 충돌하며 재선 좌절


첫 아프리카 출신 사무총장…반기문 "가장 혼란한 시기에 유엔 이끌어"
유엔 평화유지활동 확장…미국과 충돌하며 재선 좌절

(유엔본부=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제6대 유엔 사무총장을 지낸 부트로스 부트로스 갈리 전 사무총장이 16일(현지시간) 93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냉전 붕괴 후 새로운 세계 질서가 형성되고, 동시에 소말리아·르완다·보스니아 사태로 유엔 평화유지활동이 확장되기 시작한 1992∼1996년 유엔을 이끌었던 인물이었다.

아프리카 출신의 첫 유엔 수장이었으며, 미국과 충돌하다 결국 미국의 거부로 재선이 좌절된 사무총장이기도 했다.

유엔은 이날 부트로스 갈리 전 사무총장이 조국인 이집트 카이로에서 사망했다고 대변인을 통해 공식 발표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도 2월 의장인 베네수엘라의 라파엘 라미레즈 유엔 주재 대사의 발표에 따라 이날 회의에서 고인을 애도하는 1분간의 묵념을 가졌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그가 유엔을 이끌었던 기간은 유엔 역사상 가장 혼란스럽고 도전을 받았던 시기의 하나였다"며 "유엔에 대한 그의 헌신은 너무나 분명하며, 그가 남긴 족적은 지워지지 않을 것"이라고 애도했다.

'냉전후 세계 수장' 부트로스 갈리 제6대 유엔 사무총장 별세(종합2보) - 2

고인은 카이로의 알 살람 병원에서 숨을 거둔 것으로 확인됐으나 사인은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이집트 신문인 '알-마스리 알-윰'은 그가 지난주 골반 골절로 입원했으나, 프랑스로 가서 수술을 받으라는 가족의 권유를 뿌리쳤다고 보도했다.

자녀는 없으며, 유족으로는 부인 레이아 마리아 여사가 있다.

고인은 1922년 11월 14일 카이로에서 출생했다. 이집트에서 자생적으로 발전한 기독교 종파인 콥트교 집안으로 조부가 이집트 총리를 지낸 명문가였다.

고인은 카이로 대학을 마친 후 프랑스와 미국에서 유학했다. 능통한 영어와 불어 실력을 갖췄고 서방통이라는 평가를 얻었다. 특히 프랑스와는 평생 깊은 유대관계를 가졌다.

직업 외교관의 길로 들어선 고인은 14년 동안 이집트 외무 담당 국무장관을 역임했다.

1977년 안와르 사다트 당시 대통령이 이스라엘과의 평화협상을 위해 예루살렘을 방문했을 때 수행했으며, 이집트 대표단을 이끌고 이스라엘과의 실무협상을 벌여 이듬해 캠프 데이비드 협정을 끌어내는데 중심적 역할을 했다.

그래서 1992년 1월 유엔 사무총장으로 취임할 때에는 중동 사태 해결의 적임자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가 적지 않았다.

'냉전후 세계 수장' 부트로스 갈리 제6대 유엔 사무총장 별세(종합2보) - 3

그는 재임 기간 유엔 평화유지와 구호 활동을 자임했으나 결과가 항상 성공적이지는 않았다.

아프리카 소말리아의 기아 해결을 위해 내전을 무릅쓰고 대규모 인도적 지원에 나섰으나 1993년 미군 희생자가 발생하면서 미 정부와의 관계가 나빠졌다.

이어 아프리카 르완다 대학살을 저지시키지 못했고, 앙골라 내전을 종식시키지 못했다는 비판까지 덧씌워지면서 이 관계가 더욱 악화됐다.

보스니아에서는 내전이라고 주장하는 세르비아계의 주장을 믿고 유엔이 분쟁에 개입할 시기를 놓쳤고, 개입 후에도 무기 사용을 제한하면서 오히려 사태를 악화시켰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그는 쿠웨이트를 침공했던 이라크의 사담 후세인 정권을 제재하는 문제를 놓고서도 미국과 마찰을 빚었다.

체납된 미국의 유엔 분담금 10억 달러에 대한 납부 요구도 악재였다.

매들린 올브라이트 당시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유엔을 효율화시키는 개혁을 하지 못했다고 그를 비판하는 등 사사건건 미국과 충돌했다.

자신이 미국의 맹방인 이스라엘을 비판해 더욱 '미운털'이 박힌 것으로 받아들였던 그는 막바지에는 미국을 로마제국에 비교하며 비판하기도 했다.

사무총장 재선이 좌절된 후 한 인터뷰에서 "로마시대처럼 그들(안보리)에게는 외교가 없다. 그렇게 강력하면 외교가 필요없는 것이다. 내가 어떻게 골리앗과 싸울 수가 있겠는가"라고 말한 것이 대표적이다.

미국이 1996년 11월 거부권을 행사하면서 그는 5년 단임에 그쳤다.

안보리의 투표에 부쳐진 그의 재임명 결의안이 찬성 14표, 반대 1표를 얻었으나 상임 이사국인 미국이 거부권을 행사하면서 채택하지 못했고, 유엔은 코피 아난 새 사무총장에게 맡겨졌다.

그는 유엔을 떠난 후 불어권 국가들의 연합에서 사무총장직을 맡았다.

친한파 인사로, 재임 기간 중인 1993년 12월 한국을 방문한 바 있다.

고인은 생전 프랑스 현대화가인 앙리 마티스의 미술품을 애호했고, 오스만제국의 펜을 수집하는 취미가 있었으며, 시가 피우기를 즐겼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04: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