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베, 러-서방 중재역 자임…"G7 의장국으로 교량역할 할 것"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제2의 냉전'을 겪고 있는 러시아와 서방 간 중재 역할을 자임하고 나섰다.

일본 내각 자문관인 다니구치 도모히코(谷口智彦) 내각관방참여는 16일(현지시간) 도쿄에서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과 한 인터뷰에서 "일본이 올해 선진7개국(G7)의 의장국인만큼 아베 총리가 G7 국가들의 우려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전달하고 동시에 푸틴 대통령의 견해를 G7 측에 전하는 중재자 역할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러시아와 G7을 연결하는 이같은 교량 역할을 G7 의장 지위의 의미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다니구치 참여는 소개했다.

그는 아베 총리가 오는 5월 26∼27일 일본 이세시마(伊勢志島)에서 열릴 G7 정상회의 이전에 러시아를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또 아베 총리가 푸틴 대통령과의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여러 차례 그와 만나길 진실로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22: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