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대북제재는 핵미사일 억제가 목적…방향 명확해야"

(베이징=연합뉴스) 이준삼 특파원 = 중국정부는 16일 유엔 안보리가 추진 중인 새로운 대북 제재와 관련, "중국은 안보리의 새로운 결의를 지지한다. 그 목적은 조선(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효과적으로 저지하는 것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장예쑤이(張業遂) 중국 외교부 상무부부장은 오늘 열린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에서 '중국은 강력한 대북제재 결의안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 의미를 설명해달라"는 요청에 이같이 대답했다.

또 중국은 "안보리의 새로운 조치(대북제재 결의안)가 명확한 방향성을 지닐 수 있도록" 굳게 지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훙 대변인이 '명확한 방향성'을 거론한 것은 대북제재 결의안이 '북한의 핵개발 저지'라는 데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는 점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은 이번 한중 간 전략대화에서 새롭고 강력한 안보리 결의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한반도 3원칙'을 재확인하며 한미일과 여전히 제재 수위에 관한 이견차를 좁히지 못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中 "대북제재는 핵미사일 억제가 목적…방향 명확해야" - 2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2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