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WHO, 지카 퇴치위해 유전자 변형 모기 투입 등 권고(종합)

(제네바=연합뉴스) 류현성 특파원= 세계보건기구(WHO)는 16일(현지시간) 지카 바이러스 퇴치를 위해 유전자 변형 모기와 곤충을 감염시키는 `월바키아' 박테리아 등의 새로운 방법을 사용할 것을 권장했다.

WHO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카 바이러스 위기를 감안할 때 지카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국가와 인근 국가에서는 기존 방식과 함께 방사선으로 조사된 수컷 모기를 방사하는 등 새로운 방법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WHO는 자문그룹이 케이먼 군도에서 개체 수 감소에서 크게 성공을 거둔 생식 능력을 변형시킨 모기의 방사와 모기를 통한 월바키아 박테리아의 투입 등의 새로운 방법을 지카 바이러스 발생 현장에서 확대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방사선 조사로 생식 능력이 떨어진 숫컷 모기를 방사하면 암컷 모기가 낳는 알은 생존할 수 없게 된다.이 기술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국제연합 식량농업기구(FAO) 등이 영농을 위해 중요한 곤충들의 개체 수를 조절할 때 사용하고 있다.

또한, 월바키아 박테리아는 인간이나 다른 포유류 동물에게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으며, 월바키아 박테리아에 감염된 수컷 모기가 번식을 위해 암컷 모기를 통해 알을 낳더라도 알이 부화되지 않아 개체 수가 현저히 줄어든다고 WHO는 설명했다.

WHO는 월바키아 박테리아를 옮기는 모기가 호주, 브라질,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의 일부 지역에서 뎅기열 전염을 막기 위해 사용된 바 있으며 앞으로 이를 확대해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WHO는 아울러 엘살바도르 어촌에서 모기 유충을 잡아먹는 물고기를 용수 저장탱크 등에 넣어 효과를 보고 있다며 지카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국가나 인근 국가는 새로운 모기 퇴치법과 함께 전통적 모기 퇴치 방법도 적극적으로 병행해 사용해달라고 권고했다.

WHO, 지카 퇴치위해 유전자 변형 모기 투입 등 권고(종합) - 2

rhe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2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