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등록금 벌어줄게"…투자 미끼로 친구 등쳐 호화 생활

경찰, 5억원대 대출금 가로챈 20대男 구속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금융권에 근무하는 투자 전문가로 속여 친구들로부터 거액을 가로채 호화 생활을 즐긴 20대 남성이 결국 철창에 갇히게 됐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사기 및 유사수신행위 등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모(24)씨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정씨는 작년 5월부터 이달 초까지 이모(24)씨 등 25명에게 "서울 강남지역 은행 지점에서 투자업무를 맡고 있고, 비공식적으로 투자 관련 일을 하고 있다"고 속여 5억2천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대학생이나 사회 초년생인 초·중·고등학교 친구들에게 "대출받아 투자하면 대출금 이자를 내주고 두 달 안에 원금의 150%를 수익금으로 주겠다. 그 돈으로 대출금을 갚고 등록금을 낼 수 있다"고 속였다.

아직 제1금융권 대출이 불가능한 피해자들에게 대부업체 등 제3금융권에서 대출받는 법을 친절히 알려주기도 했다. 여기에 속은 피해자들은 업체 여러 곳에서 대출받는 방식으로 많게는 1인당 7천만원까지 돈을 빌려 정씨에게 건넸다.

정씨는 먼저 입금한 피해자에게 수익금 명목으로 일정액을 돌려주고 이를 기록한 통장 거래내역을 다른 피해자들에게 보여줘 안심시켰다. 초반 2개월가량은 대출이자를 대신 내주는 등 신뢰를 보여 피해자를 계속 소개받기도 했다.

그는 이렇게 받은 돈으로 강남에 있는 월세 200만원짜리 오피스텔에서 여자친구와 동거하며 하루 리스료가 30만원인 고급 외제차를 몰고 다닌 것으로 드러났다. 가로챈 돈은 대부분 이런 호화 생활을 하는 데 쓰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은 금융 지식과 사회 경험이 부족해 정씨에게 속아 자칫하면 신용불량자가 될 수도 있는 처지"라며 "전문가 행세하며 고수익을 미끼로 투자를 권유하거나 대출 투자를 제안하면 범죄를 의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