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배구- KGC인삼공사, 갈 길 바쁜 도로공사 제압

헤일리, 올 시즌 개인 첫 트리플 크라운 달성
헤일리 강타(연합뉴스 자료사진)
헤일리 강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사실상 최하위가 확정된 KGC인삼공사가 갈 길 바쁜 한국도로공사의 발목을 잡았다.

KGC인삼공사는 16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5-2016 V리그 여자부 홈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3-2(25-27 25-17 25-21 23-25 15-11)로 승리했다.

최하위 KGC인삼공사는 이로써 2연패를 끊고 귀중한 승점 2점을 추가했다. 반면 불과 사흘 전만 해도 3위 자리를 넘봤던 4위 도로공사는 3연승 후 2연패를 당했다.

어깨 부상을 털고 복귀한 KGC인삼공사의 외국인 선수 헤일리 스펠만은 자신의 개인 첫 번째이자 올 시즌 여자부 2호 트리플 크라운(서브·후위공격·블로킹 각 3개 이상)을 달성하며 33점으로 맹활약했다.

백목화(17점)와 문명화, 이연주(이상 11점) 등 토종 공격수들도 제몫을 다했다. 헤일리와 함께 복귀전을 치른 리베로 김해란도 든든한 수비로 승리를 뒷받침했다.

반면 플레이오프 진출을 살리기 위해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도로공사는 선수들의 지나친 승부욕이 독으로 작용했다. 도로공사는 이날 패배로 KGC인삼공사전 전적이 3승 3패가 됐다.

1세트에서 7-1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듀스 접전 끝에 첫 세트를 내준 KGC인삼공사는 2세트부터 헤일리의 공격이 살아나면서 반격을 시작했다.

2, 3세트를 내리 따낸 KGC인삼공사는 4세트에서도 24-23까지 추격하며 도로공사와 대등한 싸움을 벌였다.

5세트에서도 계속된 팽팽한 균형은 6-6에서 깨졌다. KGC인삼공사는 헤일리의 전방위 공격에 이어 이연주의 가로막기, 상대 공격 범실로 단숨에 10-6으로 달아나며 승부를 갈랐다.

KGC인삼공사는 헤일리의 빈 곳을 찌르는 밀어넣기 공격으로 11-7로 4점차 리드를 이어갔고, 헤일리의 감아 때린 스파이크가 코트 안쪽에 꽂히면서 13-9로 4점차 리드를 잃지 않았다.

도로공사는 매치 포인트에서 김미연의 공격이 아웃 판정을 받자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으나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도로공사의 외국인 선수 레즐리 시크라는 양팀 통틀어 최다인 39점을 올리며 분전했으나 팀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9: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