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난해 122만명이 EU 회원국들에 난민 신청

유엔난민기구 통계…터키 포함해 유럽대륙 전체로는 210만명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지난해 120만명이 유럽연합(EU) 회원국들에서 난민 지위를 신청했다.

영국 일간 더 타임스는 유엔난민기구(UNHCR) 통계를 인용, 지난해 EU 28개 회원국에서 접수된 난민 지위 신규 신청이 122만8천건으로 집계됐다고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2014년의 56만6천건의 두 배를 넘는 규모다.

국적별로는 시리아인의 난민 지위 신청이 2014년 11만9천771명에서 35만9천376명으로 세 배 이상 늘었다.

이어 아프가니스탄 출신이 3만7천993명에서 16만9천845명으로 네 배 이상 증가했다. 알바니아인도 1만6천148명에서 6만5천402명으로 급증했다.

난민 신청을 받은 국가로는 독일이 44만1천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외 서유럽행 관문인 헝가리가 17만4천명, 스웨덴이 15만6천명, 프랑스가 7만4천296명, 네덜란드가 3만9천724명, 영국이 3만5천264명 등이었다.

EU 회원국들에서 난민 지위를 신청한 이들은 대부분 중동 내전 국가들로 출신들이지만 영국 시민단체 '이민 감시 영국'(Imigration Watch UK)은 일부는 경제적 이유로 난민 지위를 신청한 경우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의 대표 그린 경은 "경제적 이민자들은 본국으로 곧장 돌려보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엄청난 규모의 진짜 난민들을 대처할 가능성을 잃게 되고, 진짜 난민들을 수용하는 것을 지지하는 여론을 유지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터키를 포함해 유럽대륙 38개국 전체로는 지난해 210만명이 난민 지위를 신규 신청했다.

지난해 122만명이 EU 회원국들에 난민 신청 - 2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9: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