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복싱영웅 파키아오, 동성애 비하 발언 논란

선거용 발언 해석…비난여론 폭주
파키아오(A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키아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복싱 8체급을 석권한 '살아있는 전설' 매니 파키아오(38)가 "동성애 커플은 동물만도 못하다"는 폭탄 발언으로 비난을 한몸에 사고 있다.

16일(이하 한국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올해 5월 필리핀 상원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파키아오는 이번 주 초 지역방송인 'TV5'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것은 상식이다. 동물이 수컷과 수컷이, 암컷과 암컷이 짝짓는 것을 본 적이 있느냐? 동물은 최소한 암수를 구별할 줄 안다는 점에서 우리보다 더 낫다"고 주장했다.

파키아오는 이어 "남자가 남자와 결혼하고, 여자가 여자와 결혼한다면 그들은 동물만도 못하다"고 강조했다.

인구 1억명 중 가톨릭 신자가 80% 이상일 정도로 가톨릭이 국교인 필리핀에서는 동성애 결혼이 불법이다.

현재 필리핀에서 동성애 결혼 문제를 놓고 뜨거운 논쟁이 펼쳐지는 상황에서 파키아오의 발언은 보수적인 유권자들의 표를 의식한, 철저히 계산된 발언으로 해석된다.

필리핀의 유명 동성애 코미디언인 바이스 간다는 "상원이 원하는 것은 정치와 법 방면의 전문가이지 눈먼 선지자가 아니다"고 일침을 놨다.

최근 배우 출신의 여자친구와 결혼한 여가수 아이자 세구에라는 파키아오에게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표를 던지지 말아 달라고 유권자들에게 호소했다.

세구에라는 오는 4월 고별전을 앞둔 파키아오를 향해 "무지하고 편협한 위선자"라고 독설을 서슴지 않았다.

그녀는 "당신(파키아오)은 복싱으로 조국을 자랑스럽게 만들었을지는 몰라도 이번 발언은 왜 우리가 당신에게 표를 줘서는 안되는지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러한 비판 여론 속에서도 파키아오는 최근 설문조사 결과 상원의원 당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파키아오는 통산 전적 57승(38KO) 2무 6패를 쌓으며 8체급을 석권한 '살아있는 전설'이다.

파키아오는 4월 10일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에서 티모시 브래들리와 세 번째 대결을 벌인다. 파키아오의 선수 인생 마지막 경기가 될 가능성이 크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8: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