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멍게 혈액 추출물로 시린 이 치료소재 개발

(세종=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시린 이 증상을 개선하는 치료 소재가 멍게에서 나왔다.

해양수산부는 '해양섬유복합소재 및 바이오플라스틱 소재 기술개발' 연구사업에 참여하는 황동수 포스텍 교수팀이 멍게의 상처 회복 원리를 활용해 시린 이 치료 소재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멍게는 염분과 조류에 둘러싸인 거친 바다 속에서도 상처 난 조직을 붙이는 접착물질 덕분에 몇 시간 안에 상처를 회복할 수 있다.

연구진이 멍게 혈액에서 추출한 접착 물질인 갈산(gallic acid)을 이용해 개발한 치료 소재를 치아에 실험한 결과 5분 만에 코팅 효과가 있었다.

멍게 갈산과 철을 결합한 치료제가 시린 이 통증을 유발하는 상아 세관을 덮어 신경 자극을 막는다.

단순 코팅 효과뿐 아니라 이 치료 소재가 타액의 칼슘 성분과 결합해 골(骨) 성분을 생성, 손상 치아를 건강하게 만드는 치아 복원 효과도 나타났다.

기존 시린 이 증상 치료법으로는 칼륨 이온이 든 치약으로 시린 증상을 느끼지 못하게 하는 방법, 치아 하단부를 코팅해 외부 자극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레진 포도법 등이 있다.

그러나 치약은 통증 완화 효과가 일시적이고, 레진 포도법은 칫솔질이나 음식 섭취 과정에서 코팅이 벗겨지는 문제가 있다.

국내 시린 이 관련 시장은 연간 710억원 규모다. 고령화와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로 시린 이 치료제 수요가 급증하지만 현재 국내에 시판되는 치료 제품은 전량 수입품으로 비싸게 팔린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이상진 해수부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이번에 개발한 시린 이 치료제는 치료 효과와 인체 안전성이 기존 제품보다 우수할 뿐 아니라 생산 단가가 저렴해 국민의 치료비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관련 분야 국제 학술지(Advanced Healthcare Materials)에 실렸다.

해수부는 치과용 치료 소재 개발을 위해 치과용 재료 벤처기업인 ㈜베리콤과 기술 이전 계약을 맺었으며, 치약 제조업체와도 기술 이전을 협의 중이다.

멍게 혈액 추출물로 시린 이 치료소재 개발 - 2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