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고 막자"…서울시 기관장 평가에 '안전항목' 추가

혁신 분야도 평가…투자기관 건전재정운영평가 신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올해 초 지하철 사고가 잇따르자 서울시가 산하기관 기관장 평가에 '안전' 항목을 추가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17일 공기업 기관장 평가에 안전 평가지표를 신설해 내년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지하철 등 안전사고 예방과 대응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안전목표제와 시민안전모니터링 등 시민안전 확보와 사고유형별 안전매뉴얼 마련, 훈련·교육 강화, 상시 안전체계 구축 등을 평가한다.

서울시는 '안전' 분야에 100점 만점에 4점을 배점했으며 향후 비중을 확대할 방침이다.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 서울시설관리공단, SH공사 등 5개 투자기관과 산업통상진흥원, 신용보증재단, 서울의료원 등 13개 출자·출연기관의 기관장 평가에 반영된다.

또 올해부터 서울시 공기업 기관장 평가에 혁신평가가 추가된다. 배점은 100점 만점에 25점이다.

혁신평가는 각 기관이 지난해 발표한 시민과의 혁신 약정 공통과제 70개, 개별과제 123개를 어느 정도 이행했는지 평가하는 것이다.

대신 투자기관은 시 핵심가치 평가 배점이 70점에서 50점으로 낮아지고, 출자·출연기관은 서울시의 기관 경영평가가 60점에서 50점으로, 사업 성과는 30점에서 15점으로 내려간다.

서울시는 시 핵심가치와 경영평가에서 책임경영과 리더십 등 정성지표 변별력을 높일 방침이다.

출자·출연기관 시민만족도 조사 시기는 연 1회에서 2회로 늘려 상시평가가 가능하도록 한다.

투자기관 평가에서 예산절감지표(5∼8점)는 수지개선실적(5∼7점)으로 변경하고 건전재정운영평가를 신설해 실질적인 경영 효율화를 유도한다.

청렴도 평가는 비중을 소폭 강화하고 주요사업 운영 평가도 추가한다.

아울러 올해부터는 행정자치부 지침에 따라 '성과급' 용어가 '평가급'으로 바뀐다.

행자부는 투자기관 직원 자체 평가급을 50%에서 100%로 올리고 행자부 경영평가에 따른 평가급은 최고 250%에서 200%로 낮췄다.

경영평가 최하인 마 등급 기관 직원들은 총 평가급이 최고 50%에서 100%로 인상된다. 경영평가 평가급은 0% 이지만 자체 평가급이 올라갔기 때문이다.

라 등급 기관 직원들도 경영평가 평가급은 30∼50%에서 10∼20%로 내려가지만 자체 평가급이 높아져 총 평가급은 최고 100%에서 120%로 높아진다. 가∼다 등급은 이번 조치에 따른 영향이 거의 없다.

"사고 막자"…서울시 기관장 평가에 '안전항목' 추가 - 2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06: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