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05층 규모 현대차 한전부지 신사옥 2021년 완공

서울시-현대차 사전협상 완료…공공기여 1조 7천491억 확정'마이스 산업 메카' 동남권 국제교류복합지구 기능 연결 역할
서울시-현대차, 사전협상 마무리
서울시-현대차, 사전협상 마무리서울시-현대차, 사전협상 마무리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서울 삼성동 옛 한국전력 부지에 2021년까지 105층짜리 현대자동차 신사옥과 컨벤션센터 등 대규모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 컨벤션·전시회) 단지가 들어선다.

서울시와 현대차는 사전협상을 6개월 만에 마무리하고 도시계획 변경, 건축 인·허가 등 본격 개발 절차를 밟아 내년 초 착공한다고 17일 발표했다.

서울시는 코엑스와 잠실운동장 사이에 있는 현대차 부지가 동남권 국제교류복합지구의 전체 기능을 연결하는 중추 역할을 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이날 확정된 현대차 부지 개발 방향의 가장 큰 특징은 서울시가 동남권 최고 입지에 법정 최대 규모 용적률을 적용, 현대차 신사옥이 랜드마크로서 기능할 수 있게 지원한 데 있다. 시는 800% 용적률 내 799.13%를 허용했다.

건축물 세부 높이나 용도는 작년 9월 현대차가 낸 수정계획과 비슷하다.

최고 105층, 연면적 56만 611㎡의 메인타워(GBC)를 비롯해 총 6개 동이 들어설 예정이다. 메인타워 높이는 전망대 등을 고려해 작년 9월 현대차가 제출한 526m에서 553m로 다소 높아졌지만 층수는 같다.

나머지는 40층 높이의 호텔·업무동과 국제적 수준의 전시장(3층), 컨벤션동(3층), 공연장(7층), 전시 기능을 포함한 판매시설(8층)이다. 국제기구를 유치하기 위한 공간도 마련된다.

총 연면적은 92만 8천887㎡이며 건폐율은 48.54%가 적용된다. 국제업무, 전시와 컨벤션, 관광숙박, 문화 등 다양한 기능을 할 수 있게 용도지역은 제3종 일반주거지역에서 일반상업지역으로 변경한다.

시는 현대차 신사옥 단지가 완공되면 내·외국인 관광객이 급증할 것으로 보고 부지 중앙에 공공보행로를 만들어 코엑스와 탄천, 잠실운동장, 한강까지 보행 축이 이어지게 했다. 카페와 조형물, 이벤트 공간도 들어선다.

특히 메인타워 104층과 105층은 전망대로 조성해 관광객에게 개방한다.

시는 세계적 친환경 건물 인증제도인 LEED의 '골드' 이상 기준을 확보하고 생태면적을 35% 이상, 신재생에너지 공급 비율을 20% 이상 달성하는 조건도 부여했다.

교통량 증가 대책으로는 영동대로 지하공간 개발을 계기로 한 철도 중심의 대중교통 체계 강화, 이면도로 확장과 주변 교차로 구조 개선, 단계별 교통 수요 관리 등 3가지가 제시됐다.

세부계획은 앞으로 교통 영향분석 등 법적 절차 후 마련한다.

현대차의 공공기여금은 1조 7천491억원으로 확정됐다.

서울시는 공공기여금을 국제교류복합지구 조성에 필요한 철도와 도로 등 교통 인프라 확충, 잠실주경기장 정비, 한강과 탄천 환경 개선과 공원 조성에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 프로젝트는 현대차와 서울시뿐만 아니라 많은 전문가와 시민이 참여해 만든 공공개발의 새 모델"이라며 "현대차 단지는 서울의 랜드마크가 되고, 국제교류지구까지 완성되면 세계 마이스 산업의 메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105층 규모 현대차 한전부지 신사옥 2021년 완공 - 2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