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치호? 안창호?"…애국가 가사는 누가 썼을까(종합)

독립신문 기사·1955년 조사위원회 결과 등 쟁점 놓고 끝장토론
'애국가 가사는 누가 썼을까'
'애국가 가사는 누가 썼을까'(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서울신학대학교가 개최한 '애국가 작사자 규명-안창호인가? 윤치호인가?' 토론회에서 김연갑 한겨레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가 좌옹 윤치호를 애국가 작사자라고 보는 근거를 발표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100년이 넘도록 불리고 있지만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애국가의 작사가를 가리는 토론회가 16일 마련됐다.

서울신학대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수십년 동안 해결되지 않은 역사적 문제인 애국가의 작사가를 규명하는 끝장토론회를 열었다.

1907년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애국가는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과 함께 국가가 됐다. 노래의 작곡가는 안익태로 알려져 있지만, 작사가는 '미상'인 상태로 남아 있다.

"윤치호? 안창호?"
"윤치호? 안창호?"(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서울신학대학교가 개최한 '애국가 작사자 규명-안창호인가? 윤치호인가?' 토론회에서 김연갑 한겨레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가 좌옹 윤치호를 애국가 작사자라고 보는 근거를 발표하고 있다.

정부는 1955년 애국가 작사자 조사위원회를 만들어 약 50일간 조사를 진행했으나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작업을 마무리했다.

지금까지 애국가 작사가로는 김인식, 민영환, 안창호, 윤치호, 최병헌 등이 거론됐으며, 그중 안창호와 윤치호가 가장 유력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토론회에서는 김연갑 한겨레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와 안용환 서울신학대 초빙교수가 각각 좌옹 윤치호와 도산 안창호를 애국가 작사자로 보는 근거를 발표했다.

김연갑 상임이사는 윤치호설을 주장하는 이유로 1897년 8월 13일자 독립신문에 난 기사에 있는 "한국의 계관시인 윤치호가 이날 행사를 위해 작시한 것이다"라는 문장을 제시했다.

이어 1908년 윤치호가 발행한 '찬미가'에 애국가와 비슷한 가사가 있다는 점과 1910년 미주 신한민보가 애국가 4절을 '국민가'로 소개하고 '윤치호 작사'로 보도한 기록 등도 논거로 밝혔다.

또 김 이사는 "1955년 8월 애국가 작사자 조사위원회는 작사자를 윤치호로 결정할지 여부를 투표에 부쳐 13명 중 11명이 찬성했다"고 말했다.

애국가 작사자는 누구(?)
애국가 작사자는 누구(?)(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서울신학대학교가 개최한 '애국가 작사자 규명-안창호인가? 윤치호인가?'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김연갑 한겨레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의 발표를 경청하고 있다.

이에 맞서 안 교수는 "조사위원회의 회의록은 존재하지 않고, 위원회는 친일 인사 위주로 구성돼 있었다"고 반박했다.

그는 지난해 6월 안창호의 딸이 세상을 떠나기 5일 전 자신에게 보낸 편지에 "많은 사람들로부터 애국가를 도산이 작사했다는 것을 들었다"는 내용이 있다는 사실도 강조했다.

이외에도 소설가 이광수의 부인과 안창호의 비서실장을 지낸 구익균의 증언 등을 증거로 말했다.

애국가 작사자 문제는 흥사단이 2012년 안창호 원작자설을 내놓으면서 논란이 점화됐고, 이후 학계의 공방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7: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