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북구 '빨강우체통 사업'으로 위기가정 찾는다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북구가 '공감복지 빨간우체통 사업'이라는 참신한 아이디어로 위기가정 발굴에 나선다.

북구는 오는 19일 오후 북구청 상황실에서 북광주우체국, 북구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함께 공감복지 빨강우체통 서비스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갖는다고 16일 밝혔다.

광주 북구 '빨강우체통 사업'으로 위기가정 찾는다 - 2

공감복지 빨강우체통 사업은 복지정보와 서비스가 필요한 관심세대를 이웃이 관리하고 도와주는 위기가정 발굴·지원 시책이다.

북구는 우선 관심세대임을 확인할 수 있도록 사랑의 우편봉투를 별도로 제작해 복지급여대상자·맞춤형 급여 신규신청자·복지급여 변동자 등 공적 도움과 각종 복지정보가 필요한 1만6천여가구에 발송할 계획이다.

만약 우체국 집배원이 우편봉투를 장기간 방치하거나 미확인한 가구를 발견하면 행정기관에 신고, 현장조사팀이 가정을 방문해 생활실태를 살펴 필요한 지원과 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사랑의 우편 봉투에 위기가정 발굴·지원 연락시스템 핫라인과 보건복지부콜센터(129) 번호를 표기해 방치된 사랑의 우편봉투를 발견한 주민들도 위기가정 도움에 참여할 수 있게 했다.

송광운 광주 북구청장은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촘촘한 인적 지원망 구축이 절실하다"며 "이번 시책이 복지 사각지대를 찾아내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7: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