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하얼빈빙등제 막판 '흥행몰이'…춘제 16만9천명 관람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세계 3대 겨울축제 위상을 확립한 '중국 하얼빈 국제 빙등제' 행사가 폐막을 10여 일 앞두고 막판 흥행몰이에 한창이다.

16일 헤이룽장(黑龍江)성과 하얼빈(哈爾濱)시에 따르면 올해 춘제(春節·음력설) 연휴기간(7~13일)에 국내외 관광객 16만9천명이 하얼빈 빙등제를 관람했고 지난 11일엔 하루 4만7천명이 입장해 역대 최다기록을 세웠다.

하얼빈 빙등제 조직위원회는 이번 춘제 연휴 관람객수가 작년 연휴 때보다 16.6% 늘어났고 입장수익도 4천만 위안(약 74억8천만원)을 초과해 작년보다 17.5% 증가했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국제행사로 승격한지 17회째를 맞아 '얼음으로 짓는 실크로드, 눈으로 빛나는 흑룡강'을 주제로 총 33만㎥의 얼음과 눈으로 대형 얼음건축물 70여 개를 만들어 볼거리를 크게 늘린 것이 관람객의 호응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도심 북서쪽 타이양다오(太陽島)공원에 조성된 주행사장 '빙쉐다스제'(氷雪大世界) 면적은 80만㎡인데 이는 베이징(北京)올림픽 주경기장 '냐오차오'(鳥巢)의 4배에 해당하며 역대 빙등제 최대 규모이다.

빙등제 조직위의 한 관계자는 "내달이면 날씨가 따뜻해지고 기온이 상승해 얼음건축물 붕괴 우려가 있기 때문에 안전을 위해 오는 3월1일 빙등제를 폐막할 예정"이라며 "올해 총 관람객 숫자가 13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中 하얼빈빙등제 막판 '흥행몰이'…춘제 16만9천명 관람 - 2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7: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