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창업정책, 초기 지원보다 지속적인 뒷받침 중요"

노사정위, 청년창업 간담회 열어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노사정위원회 청년고용협의회는 16일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제5차 전체회의를 열어 청년 창업 관련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이날 청년 창업가들은 실제 창업을 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창업 지원 제도에 '쓴소리'를 쏟아냈다.

우선 창업 지원 제도의 지속가능성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계익 드림빈 대표는 "현재 초기 창업 단계에서는 정부의 예산 지원을 쉽게 확보할 수 있지만, 이후 상품 제작과 마케팅 등 실질적 도약을 위한 자금 지원은 받기 어렵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서준원 T&S 대표는 "창업 2년 차에 사업이 성장세를 보였지만, 시기적절한 예산 지원이 부족한데다 금융권 대출의 문턱마저 높아 회사가 한 단계 더 도약하는 데 한계를 느꼈다"고 토로했다.

전문가들도 비슷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박철우 산업기술대 교수는 "정부의 창업 지원이 다소 '수량적 지원'에 매몰돼 왔던 것은 아닌지 되짚어 볼 필요가 있다"며 "'반짝 창업'이 아닌,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맞춤형 지원으로 방향을 설정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 창업가를 위한 멘토링 제도를 보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유원일 TENDOM 대표는 "청년 창업가에게 꼭 필요한 멘토를 만나기가 쉽지 않다"며 "분야별로 창업 아이템이 다른데, 전반적이고 큰 틀의 창업 교육에만 집중하는 멘토들도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창업자의 사정에 실질적으로 공감하고 세무, 금융, 법무 등을 실무적으로 도와줄 수 있는 멘토링이 절실하다고 제언했다.

창업 관련 규제 완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았다.

이계익 대표는 최근 논란이 되는 '헤이딜러' 사례를 들면서 "규제를 위한 규제는 기업이 성장해 더욱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헤이딜러는 서울대 재학생들이 창업한 온라인 중고차 경매회사로, 자동차 경매를 하려면 경매장을 반드시 개설해야 한다고 규정한 자동차관리법 개정안이 작년말 국회를 통과하자 폐업하기로 했다.

청년고용협의회 정병석 위원장은 "현장의 의견을 모아 정책 및 제도가 지속적으로 보완될 수 있도록 협의회 차원에서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7: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