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샤 한국GM 회장 한국 떠난다

임팔라 국내 생산 문제 놓고 노사 마찰음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지난 4년간 한국GM을 이끌어 온 세르지오 호샤 회장이 한국을 떠난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호샤 회장은 이날 한국GM 임직원들과 송별회를 하는 등 지난 4년간의 한국 생활을 마무리하는 수순을 밟고 있다.

브라질 출신의 호샤 회장은 1979년 GM브라질에 입사해 제품 개발 엔지니어로 근무했으며 2012년 3월에 3년 임기로 한국GM 최고경영자(CEO)로 부임했다. 작년 초 임기가 1년 연장됐으며 지난해 10월부터 한국GM 회장을 맡아 왔다.

호샤 회장은 국내에서 쉐보레 브랜드를 안착시키는 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호샤 회장은 지난해 5월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자동차 산업의 인건비 상승폭이 너무 크다며 고임금 문제를 지적해 관심을 끌었던 인물이기도 하다.

호샤 회장의 후임으로는 작년 10월부터 제임스 김 사장이 한국GM을 이끌고 있는 가운데 최근 한국GM 노사가 준대형 세단 '임팔라'의 국내 생산 문제를 놓고 마찰을 빚고 있다.

한국GM노조는 "호샤 회장이 과거에 임팔라가 연간 1만대 이상 판매되면 국내 생산을 검토하겠다고 했다가 지난달 연간 3만대 이상 판매로 말을 바꿨다"면서 최근 임팔라 차량이 인천 부평 공장에 출입하는 것을 통제하고 주차된 차량에 공장 진입을 막는 알림문을 부착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GM 측은 "과거 임팔라 국내 생산 조건으로 1만대 판매를 내건 적이 없고 '출시 이후 3개월 시점부터 검토에 들어간다'고 합의한 게 전부였다"면서 "임팔라의 국내 생산 여부는 여전히 고려 중이며 향후 시장 상황을 보고 최종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6: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