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두천·포천·양주·의정부 오후 4시 대설주의보 해제

동두천·포천·양주·의정부 오후 4시 대설주의보 해제 - 2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수도권기상청은 16일 오후 4시를 기해 동두천·포천·양주·의정부지역 내려졌던 대설주의보를 해제했다.

이로써 경기북부에 발효 중이던 대설주의보는 모두 해제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경기북부지역의 적설량은 의정부 4.0㎝, 양주 2.0㎝, 고양(능곡) 3.0㎝ 등으로 기록됐다.

기상청은 이 시간 이후 1㎝ 내외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강추위에 쌓인 눈으로 도로 곳곳이 미끄럽겠다.

이날 경기북부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은 포천(광릉) 영하 12.6도, 파주(광탄) 영하 12.2도, 양주(남방) 영하 11.7도, 가평(신천) 영하 11.5도 등 영하 10도를 밑돌았다. 낮에는 기온이 1∼2도 사이 분포를 보였다.

17일 아침 최저기온은 오늘보다 약간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추위는 18일부터 서서히 풀려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온이 영하권에서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보행자 안전 및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며 "고지대나 이면도로를 중심으로 다소 많은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으니, 주의해야한다"고 밝혔다.

su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