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뭄 시달린 강화도…올해 농사는 풍년일까

한강물 관로 설치·농업 시설 현대화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의 대표 농촌 지역인 강화군이 16일 가뭄 대비와 시설 현대화에 초점을 맞춘 농업 육성 계획을 내놨다.

강화군은 올해 국·시비 480억원을 들여 경기도 김포시의 한강물을 끌어오는 정식 관로를 설치할 예정이다.

사업이 끝나면 포내천∼강화군 북성리를 잇는 15km 길이의 연결 수로와 저류지부터 농경지까지 7km 길이의 송수관로가 깔리게 된다.

가뭄 시달린 강화도…올해 농사는 풍년일까 - 2

강화군은 또 552억원을 들여 저수지 등 수리시설을 보수하고 지표수를 채우는 한편 가뭄 대체작물을 심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수익성이 높은 도시근교농업과 특용작물 시설 현대화에도 박차를 가한다.

우선 농촌 경작로를 확장하거나 포장하고 도시근교농업인 비닐하우스와 포도 농가 21.5㏊ 면적을 현대화한다.

강화도 특산품인 인삼 생산시설에는 5억원을 들여 철재 비 가림 시설, 무인 방재시설, 파종기 등을 설치한다.

농업에 스마트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팜(Smart Farm)'도 시범 운영한다. 이 자동화 하우스에는 센서, 영상, 제어 장비가 설치돼 스마트폰으로 조절할 수 있다.

이렇게 생산한 농산물은 농민들이 쉽게 내다 팔 수 있도록 로컬 음식 판매장 2곳을 설치해 농·특산물 물류·포장·택배비를 지원한다.

강화군 관계자는 "농민이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만큼 상습적인 가뭄에 대비한 농업 육성책을 마련했다"며 "연간 60억원의 농어촌진흥기금을 운용해 융자금과 농업인 자녀 학자금을 지원하는 등 복지대책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6: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