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트남서 女사형수, 형집행 면하려 옥중 임신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베트남에서 여성 사형수가 형 집행을 모면할 의도로 교도소에서 남성 수감자의 도움을 받아 임신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현지 일간 탕니엔이 16일 보도했다.

베트남 형법상 임신을 했거나 36개월 미만의 자녀가 있는 여성은 중범죄를 저질러도 사형에 처하지 않고 무기징역으로 형량을 낮춘다.

검찰 조사 결과 이 여성 사형수(42)는 지난해 베트남 북부 꽝닌 성의 교도소에서 함께 수감된 한 남성(27)에게 5천만 동(272만 원)을 주고 그의 아이를 임신해 오는 4월 출산을 앞두고 있다.

이 여성은 2012년 마약 매매 혐의로 체포돼 2014년 사형을 선고받았다.

꽝닌 성 당국은 이 여성이 사형 집행을 피하려고 임신한 것으로 보고 관리 감독을 제대로 하지 않은 교도관 4명에게 정직 처분을 내렸다.

베트남서 女사형수, 형집행 면하려 옥중 임신 - 2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6: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