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제는 국회 몫"…與지도부, 朴대통령 연설에 '비상모드'

연설 직후 최고위-정의장 면담-운영위-여야 원내지도부 회동 원유철 "23일 본회의서 노동4법·선거법 처리해야"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 지도부가 16일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현안 국회 연설 후 곧바로 '비상 체제'에 돌입했다.

박 대통령이 최근 엄중한 한반도 안보상황과 심각한 대내외 경제 여건을 감안해 직접 국회를 상대로 국정 협조를 당부한 만큼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뒷받침할 의무가 있는 집권여당으로서 '속도전'에 나섰다는 게 당 관계자의 설명이다.

김무성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은 이날 박 대통령의 국회연설이 끝나자마자 곧바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각종 쟁점법안과 총선 선거구획정안의 조속한 처리 필요성을 확인했다.

곧이어 김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정의화 국회의장실을 찾아 이런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김 대표는 기자들에게 "오늘 대통령께서 국민을 향해 호소하신 그 내용을 관철시키기 위해 국회의장을 만나러 간다"고 설명했다.

약 30분간 진행된 면담에서 당 지도부는 정 의장에게 "박 대통령이 직접 국회에 와서 국가안위, 국민안전에 대해 걱정하면서 민생법안, 안보법안, 경제법안, 노동개혁법안 등을 통과시켜달라고 간곡하게 당부한 만큼 2월 임시국회에서 이를 모두 통과시킬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 원내대표는 면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19일까지 북한인권법, 테러방지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선거구획정안 등에 대한 합의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면서 "그리고 23일 본회의에서 노동개혁 4법과 공직선거법을 처리하는 일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 의장도 "시간이 없는 만큼 여야가 빨리 합의를 해달라"면서 "늦어도 23일까지는 마무리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원 원내대표는 전했다.

이어 원 원내대표는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국회선진화법(현행 국회법) 개정안을 상정했으며, 회의가 끝나자마자 여야 원내지도부 회동을 열어 쟁점법안 처리 일정을 논의했다.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대통령이 오죽 답답하시면 국회까지 직접 오셔서 말씀을 하고 가시겠느냐"면서 "법안 처리를 강력하게 부탁하고 가셨기 때문에 오늘 윤곽을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제는 국회 몫"…與지도부, 朴대통령 연설에 '비상모드' - 2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6: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