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량보다 3∼5% 적게' 주유기 조작한 양심불량 주유소

경찰, 수도권 일대 주유소 대표 등 36명 검거
주유량 조작 "딱 걸렸어"
주유량 조작 "딱 걸렸어"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주유기를 조작해 기계에 표시된 양보다 기름을 적게 판 수도권 일대 18개 주유소 대표와 직원 수십명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주유기를 조작해 기름을 실제보다 적게 판 혐의(사기 등)로 이모(45)씨 등 주유소 관계자 36명을 붙잡아 이씨 등 4명을 구속하고 허모(51)씨 등 3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 이미지(배경 글씨, 사람 얼굴 블러 처리)
경찰 이미지(배경 글씨, 사람 얼굴 블러 처리)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4년 1월부터 작년 3월까지 수도권 일대 주유소 18곳에서 주유량을 조절하는 장치인 '감량기'를 주유기에 설치해 기름 양을 속여 판 혐의를 받고 있다.

양심불량 주유소들이 손님을 속여 챙긴 돈은 1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대당 200만∼300만원씩 하는 이 감량기에는 주유기 모니터에 찍히는 정량보다 3∼5% 적게 주유되게 하는 프로그램이 깔려 있다.

이씨 등은 주유기 키패드에 암호를 입력해서 감량기를 작동시켰다. 주유 도중 단속에 걸린 것을 알게 됐을 때는 주유기 전원을 순간적으로 껐다 켜 감량기 사용을 중단해 주유량이 정상치로 돌아가도록 하는 수법으로 적발을 피했다.

서로 아는 업주들끼리는 한국석유관리원의 단속 차량으로 의심되는 차량을 발견하면 차량 번호를 공유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주유시 주유량이 적게 느껴지거나 인근 주유소보다 턱없이 기름 값이 싸 의심이 가는 주유소는 경찰이나 한국석유관리원(☎ 1588-5166)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