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주력전투기 젠-10 수출 채비…항공전시회에 출품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이 자국 공군의 주력 전투기인의 젠(殲)-10 수출 채비에 나섰다.

중화망(中華網)은 16일 싱가포르에서 개막한 '2016 싱가포르 항공전람회'에 중국항공기술수출입유한공사가 젠-10의 모형에 'FC-20'라는 코드명을 붙여 출품했다고 전했다.

언론은 이를 두고 중국이 젠-10기의 수출을 준비하기 시작한 것으로 설명했다.

젠-10은 1980년대말부터 중국항공공업그룹의 청두(成都) 비행기공업공사가 독자 연구개발한 3세대 첨단 전투기로 비행거리가 2천940㎞이며, 다목적 중형 초음속 성능을 갖추고 있다.

2004년 1월부터 중국공군에 실전에 배치되기 시작해 현재 주력으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중국 전승절 열병식 당시에도 대거 동원됐다.

최근 개량 기종인 젠-10B가 등장한 데 이어 추가 개량한 젠-10C 개발설이 나돌고 있다.

현재 파키스탄이 젠-10 구매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출형 기종의 명칭이 FC-20이다.

중국은 이란과도 젠-10과 유전 채굴권을 맞바꾸는 형태의 수출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中 주력전투기 젠-10 수출 채비…항공전시회에 출품 - 2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5: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