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예스24, 출판인회의의 책 매입단가 인상 요구 사실상 거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예스24가 한국출판인회의(이하 출판인회의)의 책 매입 단가 인상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다.

예스24는 최근 출판인회의에 대표이사 명의로 답변서를 보내 "출판인회의에서 권고한 공급률 조정 문제는 개별 기업 간에 자율적으로 맺는 사적 계약의 영역이다"라며 출판인회의의 요구에 대해 사실상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고 출판인회의가 16일 전했다.

예스24는 답변서에서 "지금 출판시장의 가장 큰 위기는 독자 감소에 따른 시장 위축이며 당사도 이에 큰 영향을 받고 있다. 지난해 예스24의 도서 부문 매출은 큰 폭으로 하락했고 그나마 신규 제휴와 기업 간 거래(B2B) 확대 등 신규 시장 확대 노력으로 감소폭을 줄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예스24의 수익이 늘어난 데 대해선 "수년간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지난해 영업이익률이 2008년 수준으로 회복할 수 있던 이유는 동아출판의 영업이익이 일부 합산되고 독자들에게 돌아갔던 적립금이 줄어든 데 힘입은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계약기간이 도래하는 출판사들이 요청할 경우 거래조건이나 매출 확대 방안 등을 진지하게 논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출판인회의는 이달 초 예스24에 출판사로부터 사들이는 책 단가를 높여달라고 요구했다.

출판인회의는 당시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할인 경쟁 시기에 예스24에 낮은 공급률로 도서를 공급하던 출판사들이 할인 판매가 중단됐음에도 여전히 당시의 공급률을 강요받고 있다"면서 "어려움을 겪는 신생 출판사와 낮은 할인율 관행으로 고통받는 어린이 책 출판사의 도서공급률을 5%포인트 이상 인상해달라"고 촉구했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