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춘천 헬기 사고로 순직한 육군 장병 17일 합동 영결식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지난 15일 점검 비행 중 추락사고로 순직한 육군 1군사령부 205항공대 소속 장병 3명의 합동 영결식이 오는 17일 1군사령부 장(葬)으로 엄수된다.

춘천 헬기 사고로 순직한 육군 장병 17일 합동 영결식 - 2

1군사령부는 고(故) 고모(26) 준위, 박모(23) 상병, 최모(22) 일병 등 3명의 희생을 기리고자 17일 오전 9시 영결식을 거행한다.

합동 영결식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국군 수도통합병원에서 유가족과 장병 등 1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군 사령관장(葬)으로 엄수된다.

육군은 고 박 상병과 고 최 일병을 1계급 특진을 추서했다. 고 고 준위의 1계급 특진 추서 절차도 진행 중이다.

영결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과 약력보고, 1계급 특진 추서, 영결사, 조사, 헌화, 분향 순으로 진행된다.

영결식을 마치면 고인은 대전 국립 현충원에 안장된다.

영결식에 앞서 국군 수도통합병원에 차려진 합동분향소에는 장병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5일 오전 10시 10분께 춘천시 신북읍 율문리 인근 밭에 육군 205항공대 소속 UH-1H 헬기가 추락, 탑승자 4명 중 3명이 순직했다.

이 사고로 중상을 입은 조종사 홍모(50) 준위는 국군 수도통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한편, 육군본부 중앙사고조사단은 사고 헬기의 블랙박스 등을 수거해 정밀 분석 중이다.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5: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