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난방비 몸싸움' 김부선·주민 정식재판서도 벌금형


'난방비 몸싸움' 김부선·주민 정식재판서도 벌금형

쌍방 상해 혐의로 기소된 배우 김부선이 2015년 6월 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쌍방 상해 혐의로 기소된 배우 김부선이 2015년 6월 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아파트 난방비 문제로 몸싸움을 벌인 배우 김부선(55·여)씨와 아파트 주민 윤모(52·여)씨가 정식재판에서도 약식명령과 같이 벌금형을 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7단독 김선아 판사는 16일 쌍방 상해 혐의로 기소된 김씨와 윤씨에게 각각 벌금 300만원과 100만원을 선고했다.

김씨는 2014년 자신이 사는 서울 성동구 옥수동 H아파트 일부 가구의 난방비가 실제 사용량보다 적게 부과됐다며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김씨는 그해 9월 열린 반상회에서 이 문제로 윤씨와 말다툼을 하다 몸싸움을 벌여 서로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법원은 지난해 4월 김씨와 윤씨에게 벌금 300만원과 100만원의 약식 명령을 내렸으나 두 사람 모두 불복하고 정식재판을 청구했다.

김씨와 윤씨는 이날 법정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5: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